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뚜르 2022.12.09 09:45:48
조회 438 댓글 0 신고


 

2002년 개봉한 영화 ‘체인징 레인스(Changing Lanes)’는
2대의 승용차의 접촉 사고로부터 시작됩니다.

한 사람은 이혼당한 뒤 인생의 패배자라고 생각하며
술에 의지하며 살았지만, 마지막 희망인 아이들의
양육권만은 빼앗기지 않으려 노력하는
가난한 중년 남자입니다.

다른 사람은 대형 법률 사무소의
젊고 유능한 변호사입니다.

중년 남자는 양육권 문제로,
변호사는 중요한 재판에 증거서류를 제출하기 위해
법원에 가던 중이었습니다.

수백만 불의 돈이 걸려 있는 재판에 늦지 않기 위해
변호사는 중년 남자에게 돈 몇 푼 쥐여주며
무성의하게 사고를 수습하고 가려고 했지만
사고로 차가 고장 난 중년 남자는
법원까지 태워달라고 부탁합니다.

그러나 변호사는 이를 무시하고 법원으로 향합니다.
그 결과 중년 남자는 택시를 잡지 못해 지체하는 통에
재판에 20분이나 늦어 양육권을 빼앗깁니다.

한편 변호사는 시간 맞춰 도착했지만
재판에서 쓰일 아주 중요한 증거 서류가 없어진 걸 깨닫습니다.
알고 보니 사고 현장에서 서류를 떨어뜨렸는데,
우연히 중년 남자는 사고 현장에서 서류를
손에 넣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두 사람은 인생이 꼬이기 시작했습니다.
서로를 향해 협박과 괴롭힘을 통해서
인생을 파괴하려 합니다.

그렇게 지옥 같은 하루하루를 보낸 뒤
드디어 마주한 두 남자는 허심탄회하게 심경을 토로하며
극적으로 화해를 합니다.

그리곤 서로를 도와주며 중년 남자는
가족과 다시 결합하며 꼬였던 문제가 풀려갔고
변호사의 새 출발을 예고하며 영화의
막이 내립니다.

 

 

‘그때 그 일만 없었더라면’
‘그때 그랬더라면’
이런 생각은 누구나 해봤을 것입니다.

인생은 계획대로 흘러가지 않고
때론 불청객처럼 안 좋은 상황이 찾아오기도 합니다.
그리고 때로는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는
경우를 만들기도 합니다.

꼬이고 비틀어진 인생을
다시 회복하는 길은 바로 화해의 기술을
배우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적에게 늘 화해의 문을 열어놓아라.
– 발타자르 그라시안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new 직은섬 5 07:49: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new 김용호 19 05:55:31
천숙녀의 [언강]ㅡ시조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45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108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new 청암 120 23.02.04
봄 (입춘) /김정섭   new (2) 뚜르 132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1) 뚜르 103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직은섬 110 23.02.04
그냥 살아가요.   (1) 기분좋은날엔 122 23.02.03
천숙녀의 휴식(시조)  file 모바일등록 (1) k김성남 118 23.02.03
사유상(思惟像)   (2) 뚜르 175 23.02.03
내 것이 아닙니다   (2) 뚜르 193 23.02.03
♡ 걱정하지 말고 실수하자  file (2) 청암 178 23.02.03
내 운명은 내손 안에 있다   (1) 직은섬 168 23.02.03
♡당당 겸손과 오만 사이♡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2 23.02.03
대학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21 23.02.02
마음 밭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14 23.02.02
봄이 온다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16 23.02.02
진정한 위로   (2) 뚜르 226 23.02.02
황제펭귄의 허들링   (2) 뚜르 151 23.02.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