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김복수
뚜르 2022.12.09 09:35:03
조회 264 댓글 2 신고



12월  /김복수

 

 

또 한해가 가고 있다

나는 눈도 내리지 않는

역전광장 서성이며 바람처럼 울고 있다

 

언젠가 눈보라를 뒤집어쓴

열차는 남쪽으로 기적을 울리고

 

도란도란 이야기 소리 들려오는

차창 밖 따뜻한 오두막 저녁불빛이 보이리라

 

구름처럼 떠돌아도

언제나 아랫목 이불 속에 따뜻한 밥그릇은 식을 줄 모른다

끼니마다 밥상을 차려놓고 싸리문 밖을 내다보는

마누라 얼굴이 보인다

 

이제는 울고 웃는 극이 끝나고 박수를 보내야 하는

12월 같은 나이가 서럽다

 

가자가자

용서할 수 없는 내가 한없이 미워도

시든 부평초 이파리 같은 나를

오두막 따뜻한 눈물로 헹구어 보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 초록빛 세상  file new 청암 51 08:03:01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new (1) 직은섬 51 07:18:54
이 봄날 저녁 /강세환  file new 뚜르 62 06:54:55
용서하라   new (1) 뚜르 74 06:54:43
돛단배   new 도토리 82 23.03.25
낙화유수   new 도토리 84 23.03.25
하루살이   new (1) 도토리 72 23.03.25
♡ 날마다 새롭게  file 청암 146 23.03.25
나에게 불가능은 없다   (2) 뚜르 131 23.03.25
어스 아워   뚜르 118 23.03.25
삶의경구 "되고: 의 법칙   (1) 직은섬 131 23.03.25
짧은 명언 좋은 글귀모음   바운드 170 23.03.24
3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2) 뚜르 231 23.03.24
연진아, '깍두기 캠페인' 들어봤니?   뚜르 144 23.03.24
최고의 약   뚜르 197 23.03.24
♡ 세상은 당신이 필요하다  file 청암 208 23.03.24
미소속에 고운 행복   직은섬 154 23.03.24
꽃잎 편지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88 23.03.24
손님의 노래   도토리 129 23.03.24
하루살이   도토리 123 23.03.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