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겠다 ​/이재무
뚜르 2022.12.05 13:48:13
조회 372 댓글 2 신고

 

 

좋겠다  ​/이재무

 

분별없이 대취해 장광설 늘어놓던

젊은 날의 술자리보다 친구의 서러운

사랑 이야기 귀에 쓸어 담으며

위로 대신 더운술 따라

슬며시 밀어놓는 술자리 가졌으면 좋겠다.

술을 마시는 동안 폭설이

내려 돌아갈 길 끊겼으면 좋겠다.

잠이 모자란 주모가 주방을

맡기고는 슬그머니 잠자리 찾아 들어가고

달빛 선율만이 우리의 지친 어깨

주무르는 자정 너머의, 천천히

흘러가는 시간을 마주했으면 좋겠다.

 

​ㅡ웹진 《공정한시인의사회》(2022, 12월호), 이달의 시인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당신이라는 도둑   new (4) 뚜르 100 09:43:53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new (4) 몽중환 117 09:32:17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new (3) 청암 111 08:58:13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new (1) 직은섬 88 07:50:46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new (1) 김별 97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0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5) 뚜르 184 23.01.27
느슨한 활   뚜르 134 23.01.27
♡ 만족의 법칙  file (2) 청암 196 23.01.27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166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13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183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253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346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258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37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54 23.01.25
하얀 비둘기   (4) 뚜르 177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48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74 23.0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