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뚜르 2022.12.04 09:21:16
조회 248 댓글 2 신고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먹어도 먹어도 배부르지 않다는 농심 새우깡처럼,

아무리 그리워해도 나의 그리움은,

채워지지 않고,

바삭바삭 금방 무너질 듯 마른기침을 토하며,

그리워 그리워해도 그리움은,

질리지 않고,

물 같은 당신께 닿으면 한꺼번에 녹아 버릴 듯,

왠지 당신의 이름만 떠올라도 불길처럼,

먹어도 먹어도 배부르지 않는 그리움은,

- '눈물속에는 고래가 산다', 창비 1997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 사랑   모바일등록 김별 195 23.02.01
♡ 삶이라는 여행을 즐기자  file (2) 청암 345 23.02.01
2월의 기도 /이응윤   (2) 뚜르 248 23.02.01
인생의 시간   (1) 직은섬 308 23.02.01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2) 뚜르 332 23.01.31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2) 청암 396 23.01.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솔새 239 23.01.31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가까운 친구   직은섬 260 23.01.31
♡모정의 뱃길♡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23 23.01.31
그리움의 축지법   도토리 206 23.01.31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2) 뚜르 302 23.01.30
보여주고 살펴주고   (2) 뚜르 346 23.01.30
친구 같은 인연   직은섬 305 23.01.30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뚜르 210 23.01.29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청암 375 23.01.29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300 23.01.29
당신이라는 도둑   (6) 뚜르 350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4) 몽중환 299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4) 청암 353 23.01.28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1) 직은섬 252 23.01.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