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뚜르 2022.12.04 09:21:16
조회 266 댓글 2 신고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먹어도 먹어도 배부르지 않다는 농심 새우깡처럼,

아무리 그리워해도 나의 그리움은,

채워지지 않고,

바삭바삭 금방 무너질 듯 마른기침을 토하며,

그리워 그리워해도 그리움은,

질리지 않고,

물 같은 당신께 닿으면 한꺼번에 녹아 버릴 듯,

왠지 당신의 이름만 떠올라도 불길처럼,

먹어도 먹어도 배부르지 않는 그리움은,

- '눈물속에는 고래가 산다', 창비 1997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64 23.02.07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3) 청암 350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직은섬 277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2) 뚜르 325 23.02.06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뚜르 292 23.02.06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예향도지현 238 23.02.06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37 23.02.05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뚜르 420 23.02.05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2) 뚜르 257 23.02.05
노인들의 나들이   소우주 206 23.02.05
연습   직은섬 166 23.02.05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청암 307 23.02.05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직은섬 217 23.02.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김용호 208 23.02.05
천숙녀의 [언강]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31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90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청암 260 23.02.04
봄 (입춘) /김정섭   (4) 뚜르 243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2) 뚜르 193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직은섬 224 23.0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