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2022.12.03 12:37:21
조회 350 댓글 0 신고


 

늦은 오후 한 청년이 공원 벤치에 멍하니 앉아있었습니다.
공원을 청소하던 관리인은 넋을 잃은 듯 앉아있는
청년이 조금 수상해서 말을 걸었습니다.

“이보시오, 젊은이. 당신 누구요?”

“글쎄요. 내가 누군지를 몰라서
생각하는 중입니다.”

이상하게 생각한 관리인이 다시
청년에게 물었습니다.

“그러면 당신 집이 어디요?
어디서 왔어요?”

“그것도 잘 몰라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관리인은 조금 강경한 어조로
청년에게 물었습니다.

“계속 여기 있을 거요?
어디 갈 데 없어요?”

“글쎄요 그것을 알았으면 벌써 여기를
떠나지 않았겠습니까?”

관리인은 엉뚱한 대답만 하는 청년이
더욱 수상하게 여겨졌지만, 청년은 관리인의 미심쩍은 표정은
전혀 신경도 쓰지 않고 자신이 받았던 질문에
골몰했습니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서 왔는가?’
‘나는 어디로 가는가?’

이 청년은 근대 합리주의 철학의 창시자라 불리는
프랑스의 ‘르네 데카르트’였습니다.

 

 

방향이 좀 다르기는 했지만,
공원 관리인이 대수롭지 않게 던진 이 질문 내용은
우리 인생에 있어서 가장 심각하고도
중대한 물음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 오늘의 명언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존재한다.
– 데카르트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의 뒷모습  file (1) 예향도지현 223 23.02.02
겨울 사랑   모바일등록 김별 195 23.02.01
♡ 삶이라는 여행을 즐기자  file (2) 청암 347 23.02.01
2월의 기도 /이응윤   (2) 뚜르 248 23.02.01
인생의 시간   (1) 직은섬 308 23.02.01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2) 뚜르 332 23.01.31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2) 청암 396 23.01.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솔새 239 23.01.31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가까운 친구   직은섬 262 23.01.31
♡모정의 뱃길♡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23 23.01.31
그리움의 축지법   도토리 207 23.01.31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2) 뚜르 302 23.01.30
보여주고 살펴주고   (2) 뚜르 346 23.01.30
친구 같은 인연   직은섬 306 23.01.30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뚜르 211 23.01.29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청암 375 23.01.29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300 23.01.29
당신이라는 도둑   (6) 뚜르 350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4) 몽중환 299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4) 청암 353 23.01.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