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2022.12.03 12:37:21
조회 350 댓글 0 신고


 

늦은 오후 한 청년이 공원 벤치에 멍하니 앉아있었습니다.
공원을 청소하던 관리인은 넋을 잃은 듯 앉아있는
청년이 조금 수상해서 말을 걸었습니다.

“이보시오, 젊은이. 당신 누구요?”

“글쎄요. 내가 누군지를 몰라서
생각하는 중입니다.”

이상하게 생각한 관리인이 다시
청년에게 물었습니다.

“그러면 당신 집이 어디요?
어디서 왔어요?”

“그것도 잘 몰라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관리인은 조금 강경한 어조로
청년에게 물었습니다.

“계속 여기 있을 거요?
어디 갈 데 없어요?”

“글쎄요 그것을 알았으면 벌써 여기를
떠나지 않았겠습니까?”

관리인은 엉뚱한 대답만 하는 청년이
더욱 수상하게 여겨졌지만, 청년은 관리인의 미심쩍은 표정은
전혀 신경도 쓰지 않고 자신이 받았던 질문에
골몰했습니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서 왔는가?’
‘나는 어디로 가는가?’

이 청년은 근대 합리주의 철학의 창시자라 불리는
프랑스의 ‘르네 데카르트’였습니다.

 

 

방향이 좀 다르기는 했지만,
공원 관리인이 대수롭지 않게 던진 이 질문 내용은
우리 인생에 있어서 가장 심각하고도
중대한 물음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 오늘의 명언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존재한다.
– 데카르트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천숙녀의 [언강]ㅡ시조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32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86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new 청암 99 23.02.04
봄 (입춘) /김정섭   new (2) 뚜르 115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new (1) 뚜르 85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new 직은섬 80 23.02.04
그냥 살아가요.   (1) 기분좋은날엔 107 23.02.03
천숙녀의 휴식(시조)  file 모바일등록 (1) k김성남 112 23.02.03
사유상(思惟像)   (2) 뚜르 174 23.02.03
내 것이 아닙니다   (2) 뚜르 182 23.02.03
♡ 걱정하지 말고 실수하자  file (2) 청암 163 23.02.03
내 운명은 내손 안에 있다   (1) 직은섬 166 23.02.03
♡당당 겸손과 오만 사이♡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9 23.02.03
대학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10 23.02.02
마음 밭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08 23.02.02
봄이 온다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11 23.02.02
진정한 위로   (2) 뚜르 219 23.02.02
황제펭귄의 허들링   (2) 뚜르 148 23.02.02
그의 뒷모습  file (1) 예향도지현 221 23.02.02
겨울 사랑   모바일등록 김별 191 23.02.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