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의 희열
청암 2022.12.03 09:56:01
조회 249 댓글 0 신고


 

 

첫눈의 희열



 


 

현자들은 말합니다.

"이 세상 어디에 기쁨이 있느냐고 묻지 마라.

인생은 끊임없는 기쁨이어야 하며,

또 인생 자체가 기쁨이 될 수 있어야 한다."



스스로 기쁨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에게

삶은 그저 하나의 습관일 뿐입니다.



반면 일상의 소소한 변화 속에서 행복을 찾는 사람에게

세상은 즐거운 놀이터가 됩니다.



겨울에 내리는 첫눈이 사람들을 들뜨게 만드는 건

신선한 때문입니다.



두 번째, 세 번째 눈이 아무리 풍성해도

첫눈 내리던 날의 감동에 미치진 못합니다.

폭설이 계속되면

하루 빨리 봄이 오기를 기다리게 됩니다.



만족을 모르는 사람에게 인생은

겨우내 쉬지 않고 내리는 눈처럼 지루할 뿐입니다.

지루한 인생에도 가끔 기쁨이라는 손님이 찾아오지만

첫눈처럼 곧 잊혀져버리고 맙니다.



-글/신영란 지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냥 살아가요.   (1) 기분좋은날엔 173 23.02.03
천숙녀의 [휴식]  file 모바일등록 (1) k김성남 150 23.02.03
사유상(思惟像)   (2) 뚜르 210 23.02.03
내 것이 아닙니다   (2) 뚜르 237 23.02.03
♡ 걱정하지 말고 실수하자  file (2) 청암 225 23.02.03
내 운명은 내손 안에 있다   (1) 직은섬 211 23.02.03
♡당당 겸손과 오만 사이♡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92 23.02.03
대학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54 23.02.02
천숙녀의 [마음 밭]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35 23.02.02
봄이 온다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38 23.02.02
진정한 위로   (2) 뚜르 255 23.02.02
황제펭귄의 허들링   (2) 뚜르 167 23.02.02
그의 뒷모습  file (1) 예향도지현 246 23.02.02
겨울 사랑   모바일등록 김별 208 23.02.01
♡ 삶이라는 여행을 즐기자  file (2) 청암 370 23.02.01
2월의 기도 /이응윤   (2) 뚜르 281 23.02.01
인생의 시간   (1) 직은섬 328 23.02.01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2) 뚜르 348 23.01.31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2) 청암 421 23.01.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솔새 257 23.01.3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