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음 인연
곽춘진 2022.12.02 14:13:53
조회 230 댓글 0 신고

              울음 인연


            곽춘진


내 어머니 아파 울며 두 손 꽉 쥐고

소리 지르실 때

나는 그 소리에 놀라 주먹 쥐고

울며 태어났고

주위의 모두는 내 울며 태어 남에

웃으며 축복을 보냈고 손뼉을 쳤다.


이제 

내 어머니 쥐었던 손 펴고 눈 감으시니

잠시 침묵흐르고 다시 울음 소리 들릴 때 

나는 또 한번의 인연을 생각하며 울었다


생전 어머니 울려 눈물짓게 했을 때도 

내 어머니 소리 내어 울지 못하셨는데

이제 내가 그 몫까지 해서 소리 내어 울며

마지막 인연 끈 놓으려고 한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new 직은섬 1 07:49: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new 김용호 19 05:55:31
천숙녀의 [언강]ㅡ시조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43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106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new 청암 114 23.02.04
봄 (입춘) /김정섭   new (2) 뚜르 130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1) 뚜르 103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직은섬 110 23.02.04
그냥 살아가요.   (1) 기분좋은날엔 122 23.02.03
천숙녀의 휴식(시조)  file 모바일등록 (1) k김성남 118 23.02.03
사유상(思惟像)   (2) 뚜르 175 23.02.03
내 것이 아닙니다   (2) 뚜르 193 23.02.03
♡ 걱정하지 말고 실수하자  file (2) 청암 178 23.02.03
내 운명은 내손 안에 있다   (1) 직은섬 168 23.02.03
♡당당 겸손과 오만 사이♡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2 23.02.03
대학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21 23.02.02
마음 밭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14 23.02.02
봄이 온다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16 23.02.02
진정한 위로   (2) 뚜르 226 23.02.02
황제펭귄의 허들링   (2) 뚜르 151 23.02.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