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직은섬 2022.12.02 08:25:57
조회 214 댓글 0 신고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TV를 켜면, 거리에 나가면
놀라운 몸매의 미인들 넘쳐 나지만
당신의 아내의 넉넉한 뱃살은
헬스클럽에 등록하느니
남편 보약 한 첩,
애들 먹거리 하나 더 사들이는
아내의 넉넉한 마음입니다.
직장에도.. 대학에도.. 국회에도..
똑똑하고 지적인 여인들의 목소리
넘쳐 나지만 당신 아내의 넘치는 잔소리는
깨끗한 집, 반듯한 아이들,
건강한 당신을 위한
아내의 사랑의 외침 입니다.
멋진 썬그라스에 폼 나게 운전대 잡은
도로의 사모님들 넘쳐 나지만
당신의 아내가 버스의 빈자리를 보고
달려가 앉는 건 집안일에, 아이들 등 살에,
남편 뒷바라지, 지친 일상에 저린 육체를
잠시 기대어 쉴 쉼터가 필요한 까닭 입니다.
결혼 전에는 새 모이만큼 먹더니
요즘은 머슴 밥 같이 먹어 대는 아내
당신의 아내가 아이들이 남긴 밥,
접시 귀퉁이의 반찬까지 먹어 치우는 것은
당신의 늦은 귀가로 밀려 돌아가는 식은 밥,
남은 반찬의 음식 쓰레기 처리가
두렵기 때문입니다.
가족 나들이에 세련된 화장, 멋진 옷차림을 바랬지만
당신의 아내가 편한 고무줄 바지에
헐렁한 티셔츠에, 굽 낮은 구두를 신고
나서는 것은 사랑스런 당신의 아이들을
더 잘 돌보려는 엄마의 소중한 마음 입니다.
밖의 밥이 지겨운 당신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갓 지은 밥을 먹고 싶은
당신에게 아이들 앞세워 외식 타령 하는
당신 아내의 외식 타령은 365일 밥 짓고 치우는
그녀가 반찬 걱정, 치울 걱정 없이
잠깐의 여유라도 찾고 싶은
소박한 소망 입니다.
일주 일 내내 일에 지친 당신
주말엔 그저 잠만 쏟아지는데 나가고 싶어 안달하며 볶아 대는 당신의 아내
그것은 당신에게 휴식을 주는 편안한 집이
당신의 아내에겐 출,퇴근도 없이
쏟아지는 일꺼리를 처리해야 하는
당신 아내의 일터이기 때문 입니다.
꿈 많고, 아름답고,
날씬하고, 건강했던 당신의 그녀가
아무런 꿈도 없이, 생각도 없이,
하루하루를 그냥 살아가는
보통 아줌마가 되어버린 것은
당신에게 그녀의 일생을 걸었기 때문 입니다.
그녀의 꿈이 바로 당신이 되어 버렸기 때문입니다.
아가씨 때의 당당함은 어디로 갔는지
"자기, 날 사랑해, 사랑하긴 하냐구"
귀찮도록 따라 다니며 물어 대는 당신의 아내
그녀에게 필요한 것은 아무런 느낌 없이
아내이기 때문에 던져 지는 키스와 포옹이 아니라
가슴 가득 안은 사랑을 사무치도록 전하는
그런 포옹입니다.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당신의 사랑이 전해질 때까지
꼭~~~
아주 꼭~~~ 말입니다.
귀에 대고 속삭이세요.
당신 정말 사랑해 라고...
<마음에서 담아왔어예>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64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03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6) 뚜르 282 23.01.27
느슨한 활   뚜르 214 23.01.27
♡ 만족의 법칙  file (2) 청암 328 23.01.27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210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73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239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379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411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330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84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87 23.01.25
하얀 비둘기   (4) 뚜르 215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71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88 23.01.24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335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88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59 23.01.24
無面渡江(무면도강)  file (2) 뚜르 200 23.0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