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직은섬 2022.12.02 08:25:57
조회 214 댓글 0 신고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TV를 켜면, 거리에 나가면
놀라운 몸매의 미인들 넘쳐 나지만
당신의 아내의 넉넉한 뱃살은
헬스클럽에 등록하느니
남편 보약 한 첩,
애들 먹거리 하나 더 사들이는
아내의 넉넉한 마음입니다.
직장에도.. 대학에도.. 국회에도..
똑똑하고 지적인 여인들의 목소리
넘쳐 나지만 당신 아내의 넘치는 잔소리는
깨끗한 집, 반듯한 아이들,
건강한 당신을 위한
아내의 사랑의 외침 입니다.
멋진 썬그라스에 폼 나게 운전대 잡은
도로의 사모님들 넘쳐 나지만
당신의 아내가 버스의 빈자리를 보고
달려가 앉는 건 집안일에, 아이들 등 살에,
남편 뒷바라지, 지친 일상에 저린 육체를
잠시 기대어 쉴 쉼터가 필요한 까닭 입니다.
결혼 전에는 새 모이만큼 먹더니
요즘은 머슴 밥 같이 먹어 대는 아내
당신의 아내가 아이들이 남긴 밥,
접시 귀퉁이의 반찬까지 먹어 치우는 것은
당신의 늦은 귀가로 밀려 돌아가는 식은 밥,
남은 반찬의 음식 쓰레기 처리가
두렵기 때문입니다.
가족 나들이에 세련된 화장, 멋진 옷차림을 바랬지만
당신의 아내가 편한 고무줄 바지에
헐렁한 티셔츠에, 굽 낮은 구두를 신고
나서는 것은 사랑스런 당신의 아이들을
더 잘 돌보려는 엄마의 소중한 마음 입니다.
밖의 밥이 지겨운 당신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갓 지은 밥을 먹고 싶은
당신에게 아이들 앞세워 외식 타령 하는
당신 아내의 외식 타령은 365일 밥 짓고 치우는
그녀가 반찬 걱정, 치울 걱정 없이
잠깐의 여유라도 찾고 싶은
소박한 소망 입니다.
일주 일 내내 일에 지친 당신
주말엔 그저 잠만 쏟아지는데 나가고 싶어 안달하며 볶아 대는 당신의 아내
그것은 당신에게 휴식을 주는 편안한 집이
당신의 아내에겐 출,퇴근도 없이
쏟아지는 일꺼리를 처리해야 하는
당신 아내의 일터이기 때문 입니다.
꿈 많고, 아름답고,
날씬하고, 건강했던 당신의 그녀가
아무런 꿈도 없이, 생각도 없이,
하루하루를 그냥 살아가는
보통 아줌마가 되어버린 것은
당신에게 그녀의 일생을 걸었기 때문 입니다.
그녀의 꿈이 바로 당신이 되어 버렸기 때문입니다.
아가씨 때의 당당함은 어디로 갔는지
"자기, 날 사랑해, 사랑하긴 하냐구"
귀찮도록 따라 다니며 물어 대는 당신의 아내
그녀에게 필요한 것은 아무런 느낌 없이
아내이기 때문에 던져 지는 키스와 포옹이 아니라
가슴 가득 안은 사랑을 사무치도록 전하는
그런 포옹입니다.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당신의 사랑이 전해질 때까지
꼭~~~
아주 꼭~~~ 말입니다.
귀에 대고 속삭이세요.
당신 정말 사랑해 라고...
<마음에서 담아왔어예>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new 김용호 5 05:55:31
천숙녀의 [언강]ㅡ시조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43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100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new 청암 110 23.02.04
봄 (입춘) /김정섭   new (2) 뚜르 128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new (1) 뚜르 97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new 직은섬 101 23.02.04
그냥 살아가요.   (1) 기분좋은날엔 116 23.02.03
천숙녀의 휴식(시조)  file 모바일등록 (1) k김성남 117 23.02.03
사유상(思惟像)   (2) 뚜르 175 23.02.03
내 것이 아닙니다   (2) 뚜르 185 23.02.03
♡ 걱정하지 말고 실수하자  file (2) 청암 172 23.02.03
내 운명은 내손 안에 있다   (1) 직은섬 167 23.02.03
♡당당 겸손과 오만 사이♡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0 23.02.03
대학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18 23.02.02
마음 밭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11 23.02.02
봄이 온다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14 23.02.02
진정한 위로   (2) 뚜르 223 23.02.02
황제펭귄의 허들링   (2) 뚜르 149 23.02.02
그의 뒷모습  file (1) 예향도지현 222 23.02.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