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서진 석상
뚜르 2022.12.01 09:33:46
조회 215 댓글 4 신고


 

영국의 낭만주의 시인 P.B. 셸리가 쓴
‘오지만 디아스’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는 고대 대륙에서의 한 여행자에 대하여
말하고 있습니다.

그는 황량한 사막에 몸통은 사라지고 두 다리만
높이 서 있는 석상의 잔해를 발견했습니다.

석상은 몸통이 없이 거대한 다리 두 개만 서 있었고
그 다리 근처에 얼굴 부분은 사막에 반쯤 파묻혀
흉하게 모래바람을 맞고 있었습니다.

그는 석상의 주춧대 표면에 쓰여있는
글을 발견했는데 거기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습니다.

‘왕 중의 왕인 나는 오지만 디아스다.
나의 업적을 보고 너희 강하다는 자들아 절망하라!
온 인류가 나를 영원토록 기억할 것이다.’

그 옛날 파라오의 야심과 열정을 온 힘을 다해
조각가가 생명 없는 돌 위에 찍어놓았던 흔적이지만,
그 어떤 위대함도 느낄 수 없었습니다.

‘오지만 디아스’는 고대 이집트의 파라오,
람세스 2세의 그리스식 이름입니다.
실제로 람세스 2세는 고대 이집트 역사에 길이 남은
위대한 왕이었습니다.

이 위대했던 왕은 어떤 방법으로든
자기 자신의 위대함이 영원히 잊히지 않고
기억되기를 바랐을 것입니다.

하지만 위대함은 결국 큰 건축물이나
보물에서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역사를 만드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역사에 남는 진정한 위대함은
사람의 언행과 세상에 남긴 정신을 가진
위대한 사람만이 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위대함은 다른 사람보다 앞서가는 데 있지 않다.
참된 위대함은 자신의 과거보다 한 걸음 앞서
나가는 데 있다.
– 인도 속담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천숙녀의 [맨발]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43 00:48:22
♡늙은 농부의 가르침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52 23.02.08
양파의 사랑법   new (4) 뚜르 156 23.02.08
애기동백 /백승훈   new (2) 뚜르 94 23.02.08
♡ 인간이라는 존재  file new (2) 청암 133 23.02.08
좋은 만남을 위해   new 직은섬 130 23.02.08
세 번째 걸음마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35 23.02.07
까치밥나무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12 23.02.07
사랑의 별   도토리 115 23.02.07
2월의 그녀 /김희선   (2) 뚜르 195 23.02.07
사랑하는 그대에게   직은섬 150 23.02.07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뚜르 196 23.02.07
♡ 꿈이 주는 힘  file 청암 200 23.02.07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43 23.02.07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2) 청암 272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직은섬 188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2) 뚜르 202 23.02.06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뚜르 197 23.02.06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예향도지현 152 23.02.06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24 23.0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