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기도 /김동수
뚜르 2022.12.01 09:11:22
조회 433 댓글 4 신고




12월의 기도  /김동수

 

 

해 뜨는 생각으로

가슴을 붉게 물들었던 시간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 노을이

따뜻하게 다가오는 저녁입니다

 

이리저리 헤매던 세상 길

비탈진 삶 속 부족함 속에서도

아무 탈 없이 편안하게 지내온 것도

돌아보면 감사할 뿐입니다

 

살다 보면 누구나

좋은 일만 있을 수는 없겠지만

잘한 것보다는 못한 것을

깨달아 마음을 추스르게

지혜 주심도 감사합니다

 

마음으로 걸었던 순간순간이

지나고 보니 다 나 아닌

세상 사람들의 관심이고 사랑이었습니다

 

하늘처럼 높고

바다같이 넓은 마음은 아닐지라도

선한 내 마음이 그들에게

사랑이길 기도합니다

 

오는 해에는

겸손한 마음으로

분수를 아는 선한 모습으로

누구를 만나든 편안한

친구 같은 사람 되게 하소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201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47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210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317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394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304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62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71 23.01.25
하얀 비둘기   (4) 뚜르 185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59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79 23.01.24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308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75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43 23.01.24
無面渡江(무면도강)  file (2) 뚜르 183 23.01.24
겨울 나그네   소우주 165 23.01.24
새해 덕담   김별 159 23.01.24
♡내가준 먹이♡   모바일등록 백두산 135 23.01.24
뒷간 화장실 이야기  file 솔새 178 23.01.24
겸손한 사람은 아릅답다   (1) 직은섬 211 23.0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