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극도의 무신경
청암 2022.12.01 08:45:04
조회 233 댓글 2 신고

 

 

 

그도의 무신경

 

 

 


 

 

현자들은 말합니다.

"자신이 문제의 핵심에 있다는 사실도 모르고

남의 고뇌에 동정하는 사람이 많다."

 

 

사랑하는 사람이 슬퍼하는 모습을 보고

어리석은 사람은 이렇게 말합니다.

"난 최선을 다했는데, 도대체 뭘 더 바라지?"

그가 말하는 최선이란 일방적인 자기만족에 불과합니다.

 

 

어떤 사람은 이렇게 말합니다.

"힘든 일 있으면 바보같이 참지 말고 말을 해."

그는 설마 자신이 문제의 당사자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합니다.

 

 

그리고 또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됐어,이제 그만 해, 다 잘될 거야!"

애초부터 그는 상대방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알려고도 하지 않았습니다.

 

 

-글/신영란 지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64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03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6) 뚜르 282 23.01.27
느슨한 활   뚜르 214 23.01.27
♡ 만족의 법칙  file (2) 청암 328 23.01.27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210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73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239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379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411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330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84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87 23.01.25
하얀 비둘기   (4) 뚜르 215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71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88 23.01.24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335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88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59 23.01.24
無面渡江(무면도강)  file (2) 뚜르 200 23.0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