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첫날의 시
도토리 2022.12.01 01:00:42
조회 374 댓글 0 신고

  

   12월 첫날의 시 / 정연복

 

올 한 해

열두 개의 보물상자 중에

 

마지막 상자가

방금 도착했습니다.

 

하루에 하나씩 꺼내서

알뜰히 사용하도록

 

가지런히 놓여 있는

서른한 개의 날.

 

올해를 잘 마무리하고 또

새해로 가는 징검돌로 삼으라고

 

그분이 내게 선물하신

칠백마흔네 시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64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03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6) 뚜르 282 23.01.27
느슨한 활   뚜르 214 23.01.27
♡ 만족의 법칙  file (2) 청암 328 23.01.27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210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73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239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379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411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330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84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87 23.01.25
하얀 비둘기   (4) 뚜르 215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71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88 23.01.24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335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88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59 23.01.24
無面渡江(무면도강)  file (2) 뚜르 200 23.0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