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기 김훈의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2.11.30 19:46:20
조회 259 댓글 4 신고

🔰소설가 김훈(74세)의 글입니다. 공감이 가는 글이라 올립니다♡톡으로 받은글

 

​삶은 무겁고 죽음은 가볍다.

​죽음과 싸워서 이기는 것이 의술의 목표라면 의술은 백전백패한다. 

의술의 목표는 생명이고, 죽음이 아니다. 

 

​이국종처럼, 깨어진 육체를 맞추고 꿰매서 살려내는 의사가 있어야 하지만, 

 

​충분히 다 살고 죽으려는 사람들의 마지막 길을 품위 있게 인도해주는 의사도 있어야 한다. 

 

​죽음은 쓰다듬어서 맞아들여야지, 싸워서 이겨야 할 대상이 아니다. 

 

​다 살았으므로 가야 하는 사람의 마지막 시간을 파이프를 꽂아서 붙잡아놓고서 못 가게 하는 의술은 무의미하다.

 

​가볍게 죽고, 가는 사람을 서늘하게 보내자. 

 

​단순한 장례 절차에서도 정중한 애도를 실현할 수 있다. 

 

​가는 사람도 보내는 사람도, 의술도 모두 가벼움으로 돌아가자. 

 

​뼛가루를 들여다보면 다 알 수 있다. 

 

​이 가벼움으로 삶의 무거움을 버티어낼 수 있다. 

​결국은 가볍다.

​나는 행복한 사람

 

​천하를 통일하고 불로장생 살고싶어 만리장성을 쌓았던 중국의 "진시황제나",

 

​로마의 휴일에 공주역 으로 데뷰하여 오스카 상을 탄 아름답고 청순한 이미지의 "오드리 햅번",

 

권투 역사상 가장 성공하고 가장 유명한 흑인권투 선수 겸 인권운동가 "무하마드 알리", 

 

​연봉을 단 $1로 정하고 애플을 창시하여 억만장자가 된 "스티븐 잡스",

 

​철권 통치로 영원히 북한을 통치할것 같았던 "김일성", 

 

​그들은 모두 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재산이 13조로 가만 있어도 매달 무려 3천억원의 돈이 불어나는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도 병상에 누워있다 결국

고인이됐다.

 

​"이렇게 화려하게 살다가 떠나간 사람중 누가 부럽습니까..?"

 

걸을 수 있고, 먹을 수 있고, 친구들과 대화할 수 있고, 

또 카톡도 즐기며, 이렇게 사는 삶이 행복한 삶이 아닐까요?

 

🍀세상에는 없는게 3가지가 있는데~

 

1.정답이 없다.

2.비밀이 없다.

3.공짜가 없다.

 

죽음에 대해 분명히 알고 있는것 3가지가 있는데~

 

1. 사람은 분명히 죽는다

2. 나 혼자서 죽는다

3. 아무것도 가지고갈수없다

 

그리고 죽음에 대해 모르는 것 3가지 있다.

 

1. 언제 죽을지 모른다

2. 어디서 죽을지 모른다

3. 어떻게 죽을지 모른다

그래서 항상 준비하고 있어야 한다.

 

모든 사람이 낳는 방법은 거의 비슷하지만,

그러나 죽는 방법은 천차 만별하다.

그래서 인간의 평가는 

태어나는 것보다 죽는 것으로 결정된다.

 

내가 세상에 올땐 나는 울었고, 내 주위의 모든 이들은 웃었다.

 

내가 이 세상을 떠나갈 땐 모든 사람들이 아쉬워 우는 가운데 나는 웃으며 홀홀히 떠나가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7 00:47:36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new (1) 청암 153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new 직은섬 114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new (1) 뚜르 132 23.02.06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new 뚜르 136 23.02.06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08 23.02.06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06 23.02.05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뚜르 243 23.02.05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2) 뚜르 167 23.02.05
노인들의 나들이   소우주 127 23.02.05
연습   직은섬 113 23.02.05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청암 170 23.02.05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직은섬 130 23.02.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김용호 103 23.02.05
천숙녀의 [언강]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06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8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청암 210 23.02.04
봄 (입춘) /김정섭   (4) 뚜르 198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2) 뚜르 154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직은섬 153 23.0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