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모바일등록
김별 2022.11.30 17:15:51
조회 334 댓글 1 신고

행복 / 김별

 

묻는  소리에

이름을 대답하고

옆으로 새우처럼 등을 웅크린 자세로 누웠을 때 

척추에 주삿바늘이 꼽혔다.

 

그리고 다리를 움직여 보란 소리에

움직일 수  없다는 대답을 했다.

 

그런 짧은 과정의 시간 동안

내가 지금까지 살아 오며

가장 행복했던 때는 언제였을까를 생각했다.

 

첫사랑 소녀를 만났을 때

연애 한 번 못해 보고 결혼했을 때

아이를 낳았을 때

군에서 제대 했을 때

내 능력이상으로 돈을 많이 벌었을 때

좋은 작품을 썼을 때

시집을 냈을 때

 

여기까지를 생각하다가

나는 그만 의식을 잃고 말았는데

 

다시 눈을 떴을 때는 

천장에 보이는 두 개의 링켈병과

중력이 누르는 듯 바위처럼 무거운 육신과

마른 강바닥처럼 바짝 타버린 입술

의식은 아직 제대로 현실을 가늠하지 못하는데

잠시 후 조금씩 느껴지는 통증이 더해 갈 때

 

나는 다시 의식을 잃기 전의 질문을 이어가다 답을 얻었다.

행복이란 나비는 이제 얼마 남지 않았지만

다시 일구어 가야 할 내 삶의 꽃밭에서 

잡아야 한다는 것을

 

****

**** 병실에 누워 이 시를 쓴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1) 직은섬 254 23.01.28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64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04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6) 뚜르 282 23.01.27
느슨한 활   뚜르 214 23.01.27
♡ 만족의 법칙  file (2) 청암 328 23.01.27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210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73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240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379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411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330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86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87 23.01.25
하얀 비둘기   (4) 뚜르 215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71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88 23.01.24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335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88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59 23.0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