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모바일등록
김별 2022.11.30 17:15:51
조회 334 댓글 1 신고

행복 / 김별

 

묻는  소리에

이름을 대답하고

옆으로 새우처럼 등을 웅크린 자세로 누웠을 때 

척추에 주삿바늘이 꼽혔다.

 

그리고 다리를 움직여 보란 소리에

움직일 수  없다는 대답을 했다.

 

그런 짧은 과정의 시간 동안

내가 지금까지 살아 오며

가장 행복했던 때는 언제였을까를 생각했다.

 

첫사랑 소녀를 만났을 때

연애 한 번 못해 보고 결혼했을 때

아이를 낳았을 때

군에서 제대 했을 때

내 능력이상으로 돈을 많이 벌었을 때

좋은 작품을 썼을 때

시집을 냈을 때

 

여기까지를 생각하다가

나는 그만 의식을 잃고 말았는데

 

다시 눈을 떴을 때는 

천장에 보이는 두 개의 링켈병과

중력이 누르는 듯 바위처럼 무거운 육신과

마른 강바닥처럼 바짝 타버린 입술

의식은 아직 제대로 현실을 가늠하지 못하는데

잠시 후 조금씩 느껴지는 통증이 더해 갈 때

 

나는 다시 의식을 잃기 전의 질문을 이어가다 답을 얻었다.

행복이란 나비는 이제 얼마 남지 않았지만

다시 일구어 가야 할 내 삶의 꽃밭에서 

잡아야 한다는 것을

 

****

**** 병실에 누워 이 시를 쓴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new 김용호 12 05:55:31
천숙녀의 [언강]ㅡ시조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43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103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new 청암 113 23.02.04
봄 (입춘) /김정섭   new (2) 뚜르 128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new (1) 뚜르 97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new 직은섬 106 23.02.04
그냥 살아가요.   (1) 기분좋은날엔 119 23.02.03
천숙녀의 휴식(시조)  file 모바일등록 (1) k김성남 117 23.02.03
사유상(思惟像)   (2) 뚜르 175 23.02.03
내 것이 아닙니다   (2) 뚜르 191 23.02.03
♡ 걱정하지 말고 실수하자  file (2) 청암 174 23.02.03
내 운명은 내손 안에 있다   (1) 직은섬 168 23.02.03
♡당당 겸손과 오만 사이♡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1 23.02.03
대학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20 23.02.02
마음 밭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213 23.02.02
봄이 온다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14 23.02.02
진정한 위로   (2) 뚜르 226 23.02.02
황제펭귄의 허들링   (2) 뚜르 149 23.02.02
그의 뒷모습  file (1) 예향도지현 222 23.02.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