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당신을 만났다
뚜르 2022.11.24 07:24:10
조회 336 댓글 2 신고

 

장기기증자와 수혜자의 만남이
평생의 연으로 이어진 임병철, 양영숙 부부가 있습니다.
이들의 첫 만남은 1991년 노인들을 보호하는
부산의 한 복지시설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오갈 데 없는 노인들을 위해 봉사하던 임 씨는
우연히 복지시설에 놓여 있던 신장이식인들의 모임에서
발행한 소식지를 보게 됐습니다.

그곳에는 한 사연이 소개됐는데
만성신부전으로 병든 몸을 이끌고 생계유지와 치료를 위해
신문보급소에서 힘들게 일하며 투병 중인
양영숙 씨의 사연이었습니다.

소식지를 읽자 임 씨는 희한하게도
양 씨에게 자신의 신장을 이식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고
곧 그 마음은 결심으로 바뀌었습니다.

이후에 기관을 통해 양 씨와 전화 연결이 되었고
임 씨는 좋은 일이 있을 것이란 말과 함께
첫 만남의 약속을 정했습니다.

양 씨는 전화를 받곤 조금 놀라기도 했고
장기 기증을 해 준다며 돈을 요구하는 사람들도 있어서
걱정도 되고 이상하게 생각하기도 했지만
진지한 임 씨의 목소리에 궁금해하며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고 합니다.

이튿날, 첫 만남에서 임 씨의
장기이식 결심을 전해 들은 양 씨는
삶에 대한 희망을 다시 키워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한편으로는 불안함도 있었습니다.
바로 한 가지라도 맞지 않으면 물거품이 되는 조직 검사.
다시 찾은 희망이 물거품처럼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불안함이 있었지만 그럴 때마다 임 씨의 위로는
아내 양 씨에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

다행히 조직 검사 결과는
너무도 잘 맞는다는 결과가 나왔고
드디어 92년 1월에 이식 수술이 진행됐습니다.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새 삶을 찾은 양 씨는
자신에게 제2의 인생을 선물해준 임 씨와
평생의 동반자로 살아가기로 결심하고
먼저 청혼했다고 합니다.

고귀한 희생이 사랑이 된 부부.
물질 만능과 각박한 이 세상에 또 다른 의미를
우리에게 던져줍니다.

 

 

두 사람이 마주칠 ‘우연’과
‘운명’의 합작이 바로 ‘인연’입니다.
땅과 하늘의 모든 도움이 있어야
비로소 인연이 되는 부부.

그래서 부부는 같은 곳을 바라보며
먼 미래를 향해 여정을 떠나는 배와 같다고 했습니다.
때로는 등대가 되어주고, 돛도 되어주며
그렇게 의지하며 인생의 종착역을 향해
함께 달려가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이토록 넓은 세상에서
이토록 많은 사람 중에 나는 당신을 만났다.
– 최인호의 ‘인연’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7 00:47:36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new (1) 청암 151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new 직은섬 113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new (1) 뚜르 132 23.02.06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new 뚜르 136 23.02.06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06 23.02.06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06 23.02.05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뚜르 243 23.02.05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2) 뚜르 160 23.02.05
노인들의 나들이   소우주 126 23.02.05
연습   직은섬 112 23.02.05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청암 167 23.02.05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직은섬 128 23.02.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김용호 101 23.02.05
천숙녀의 [언강]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06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8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청암 210 23.02.04
봄 (입춘) /김정섭   (4) 뚜르 198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2) 뚜르 154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직은섬 153 23.0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