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와 서해의 엉뚱한 다툼
솔새 2022.11.20 08:26:10
조회 182 댓글 2 신고

동해와 서해의 엉뚱한 다툼  솔새김남식

 

강원도 속초에 사는 사람들이 충남 태안으로 놀러가서 보니

자기들도 바다가 있다고 자랑 했다

그래서 동해에 사는 사람이 코웃음을 쳤다

수평선이 끝없이 펼쳐지는 동해가 진짜 바다이고

섬과 섬사이에 있는 서해는

바다가 아니고 이건 호수라고 말 했다

 

그리고 요따만하게 작게 치는 서해의 파도와

이따만하게 크게 치는 동해의 파도와 같을 수가 없다고 하며

바닷물 깨끗한 모래 해변의 동해와

갯벌이 많은 서해와는 격이 다르다고 우겼다

 

해 뜨는 것만 실컷 보고 사는 동해 사람들과

해지는 것만 실컷 사는 서해 사람들과의 싸움은

​주꾸미와 낙지 안주로 소주 5병을 마셨어도

쉽게 끝나지 않았다

그래서 서해 사람들이 동해로 놀러 오면

오징어와 대게를 안주하여

해가 뜰 때까지 밤새워 마셔가며 따져 보자고 계속 들었다

 

그러자 옆 테이블에 있는 남해에서 놀러 온 사람들이 거들었다

우리는 해마다 태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하며

동해와 서해가 태평양으로 놀러 갈 때

자꾸만 싸우면 바닷길을 열어 주지 않겠다고 했다.

그리고 남해로 놀러 오면 해삼과 전복을 안주하여

온 종일 마셔보자고 해서

동해와 서해의 엉뚱한 다툼은 일단락 되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천숙녀의 [시린 등짝]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56 00:01:57
♡인생(人生) 두 번은 살지 못한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69 23.03.22
뜨거운 물잔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00 23.03.22
엄마야 누나야 간편 살자   new (1) 뚜르 150 23.03.22
유채꽃2 /백승훈   new 뚜르 98 23.03.22
♡ 참된 친구를 얻는 사람이 되자  file new 청암 152 23.03.22
내가 없는 섦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new (1) 직은섬 130 23.03.22
춘분의 사랑노래   도토리 149 23.03.21
휘파람   도토리 103 23.03.21
꽃샘추위 속 목련   도토리 110 23.03.21
초저녁별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66 23.03.21
♡ 후회를 남기지 마라  file 청암 230 23.03.21
영원한 따거 배우   (2) 뚜르 158 23.03.21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1) 뚜르 153 23.03.21
미워하지 말고 잊어 버려라   (2) 직은섬 171 23.03.21
봄바람 그네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68 23.03.20
아직은 최악이 아니다   뚜르 244 23.03.20
두 번째 프러포즈   뚜르 196 23.03.20
♡주자의 후회 10 가지♡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5 23.03.20
♡ 날마다 삶의 근을 동여 매라  file 청암 199 23.03.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