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동(立冬) 달
뚜르 2022.11.08 09:19:37
조회 196 댓글 2 신고


어젯밤 댓돌 위에
오래 달빛이 환했어요

인월(寅月)은 멀고
진월(辰月)은 멀고 먼데

저물 밤 방으로 드실 때
고무신코 돌려놓으시던

북망길 다퉈 가신
우리 할매 흰고무신

- 홍경나, 시 ‘입동(立冬) 달’


어제가 입동이었습니다.
겨울로 들어서는 길목이라고 합니다만,
아직은 볕과 단풍이 좋은 늦가을입니다.
조금은 애틋하고 쓸쓸하지만, 익은 뒤의 넉넉함과
헛헛함이라 여겨도 괜찮겠습니다.
시절이 가기 전 눈으로 마음으로 아름다움을 가득 담아두어야겠습니다.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까치밥 /박종영   (2) 뚜르 171 23.01.05
징검돌   도토리 183 23.01.05
당신을 만나는 그날까지   곽춘진 409 23.01.04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   직은섬 386 23.01.04
가로등  file (2) 솔새 257 23.01.04
누리장나무 꽃 /백승훈   (2) 뚜르 186 23.01.04
♡ 사랑이 없다면  file (2) 청암 342 23.01.04
사랑하는 마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85 23.01.03
♡ 가슴이 터지도록 보고 싶은 날은  file (2) 청암 470 23.01.03
첫 마음 - 정채봉   (2) 뚜르 316 23.01.03
어린아이가 바라보는 세상   (2) 뚜르 228 23.01.03
행복은 자신에게   직은섬 317 23.01.03
낙타의 힘   도토리 207 23.01.03
이순옥시모음 40편/그도세상   김용호 281 23.01.02
1월에 바라는 소망의 기도 /김영국   뚜르 368 23.01.02
계묘년, 토끼에 대한 오해와 진실   (3) 뚜르 378 23.01.02
시작입니다   (2) 뚜르 376 23.01.02
♡ 의심은 포기할 때까지 찾아온다  file (2) 청암 315 23.01.02
새해 약속은 이렇게   직은섬 389 23.01.02
해맞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14 23.01.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