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뚜르 2022.11.07 08:09:27
조회 297 댓글 2 신고


 

조선 왕조가 태조부터 철종에 이르기까지 25대,
472년간의 역사를 기록한 조선왕조실록은
199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되었고
국보 제151호입니다.

전쟁이나 화재 등으로 소실되는 것을 막기 위해
실록의 사고는 궁궐의 춘추관 외에
충주시, 성주군, 전주시에 설치된 4곳의 사고에
보관되어 있었습니다.

습기와 해충 방지를 위해 실록을 약제와 함께
기름종이와 붉은 보자기로 감싸고,
실록을 담은 상자를 다시 기름종이와
붉은 보자기로 봉인하는 것도 모자라
3년마다 한 번씩 햇볕을 쬐어주는 포쇄 작업도
거르지 않았습니다.

(왕이) 친히 활과 화살을 가지고 말을 달려 노루를 쏘다가
말이 거꾸러져 떨어졌으나 상하지는 않았다.
좌우를 돌아보며 말하기를 ‘사관이 알게 하지 마라’ 하였다.
‘조선왕조실록’ 태종 4년(1404년) 2월 8일

왕이 사냥하던 중 낙마한 것이 부끄러워
기록하는 사관이 모르게 하라고 지시했는데
조선왕조실록은 그 말까지 기록에
남겨두고 있습니다.

오직 사실과 진실을 오롯하게 기록했는데
임진왜란으로 조선 땅이 쑥대밭이 되었을 때는
성주사고, 충주사고, 한양 춘추관에 있던
조선왕조실록은 소실되었습니다.

마지막 전주사고에 있던 실록도
풍전등화의 위기 속에서 유생인 안의와 손홍록이
사재를 털어 사고의 책들을 전부 내장산으로 옮겨놓았습니다.
이듬해 관청에 넘겨줄 때까지 번갈아서 지켰는데
우리의 조선왕조 초기 역사를 지켜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조선왕조실록 첫 문장은
태조실록 1권, 태조 1년 7월 17일
태조가 백관의 추대를 받아 수창궁에서 왕위에 오르다.

순종실록 4권, 순종 3년 8월 29일
일본국 황제에게 한국 통치권을 양도하다.

고종, 순종실록도 존재하지만
일제강점기 때 편찬되어 객관성이 떨어져
역사 사료로서 가치를 상실하여 국보 지정에서도 빠졌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도 빠졌습니다.

다만, 일반 백성들이나 민족 운동가들이 남긴
기록물과의 내용 대조를 통해
일본 제국이 한국의 역사를 어떠한 방식으로
왜곡하려 했는가를 연구할 때
중요하게 사용됩니다.

 

# 오늘의 명언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 단재 신채호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까치밥 /박종영   (2) 뚜르 171 23.01.05
징검돌   도토리 183 23.01.05
당신을 만나는 그날까지   곽춘진 409 23.01.04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   직은섬 386 23.01.04
가로등  file (2) 솔새 257 23.01.04
누리장나무 꽃 /백승훈   (2) 뚜르 186 23.01.04
♡ 사랑이 없다면  file (2) 청암 342 23.01.04
사랑하는 마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85 23.01.03
♡ 가슴이 터지도록 보고 싶은 날은  file (2) 청암 470 23.01.03
첫 마음 - 정채봉   (2) 뚜르 316 23.01.03
어린아이가 바라보는 세상   (2) 뚜르 228 23.01.03
행복은 자신에게   직은섬 317 23.01.03
낙타의 힘   도토리 207 23.01.03
이순옥시모음 40편/그도세상   김용호 281 23.01.02
1월에 바라는 소망의 기도 /김영국   뚜르 368 23.01.02
계묘년, 토끼에 대한 오해와 진실   (3) 뚜르 378 23.01.02
시작입니다   (2) 뚜르 376 23.01.02
♡ 의심은 포기할 때까지 찾아온다  file (2) 청암 315 23.01.02
새해 약속은 이렇게   직은섬 391 23.01.02
해맞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14 23.01.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