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 찰나의 삶
무극도율 2022.10.07 13:05:45
조회 150 댓글 0 신고
지금, 여기, 찰나의 삶


뒤집어 생각해 보면
영원한 회귀가 주장하는 바는, 인생이란
한번 사라지면 두 번 다시 돌아오지 않기 때문에
한낱 그림자 같은 것이고, 그래서 산다는 것에는
아무런 무게도 없고 우리는 처음부터 죽은 것과
다름없어서, 삶이 아무리 잔혹하고 아름답고
혹은 찬란하다 할지라도 그 잔혹함과
아름다움과 찬란함조차도
무의미하다는 것이다.


- 밀란 쿤테라의《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12월시 겨울시 호미숙 눈내리는 날 커피를 마시며  file new 호미숙 111 22.12.01
부서진 석상   new 뚜르 115 22.12.01
12월의 기도 /김동수   new (1) 뚜르 150 22.12.01
♡ 극도의 무신경  file new (1) 청암 106 22.12.01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new 직은섬 158 22.12.01
12월 첫날의 시   도토리 220 22.12.01
♡소설기 김훈의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27 22.11.30
행복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39 22.11.30
♡ 함께 행복하기  file 청암 155 22.11.30
겨울로 가는 11월과 이별이여~  file 미림임영석 121 22.11.30
억새꽃 /백승훈   (2) 뚜르 103 22.11.30
이성적 사고 Vs 서구 중심 이성주의   뚜르 92 22.11.30
11월을 보내면서  file 포토이 117 22.11.30
♡母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3 22.11.29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미림임영석 182 22.11.29
파랑새는 언제나   (2) 뚜르 238 22.11.29
손을 씻는다   (2) 뚜르 196 22.11.29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2) 청암 221 22.11.29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1) 직은섬 205 22.11.29
벗을 노래함   도토리 162 22.11.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