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한꺼번에 울다
무극도율 2022.10.06 12:36:42
조회 227 댓글 0 신고

'단풍, 한꺼번에 울다'


예측한 일이지만,
무르익은 갈바람이 불어오자
흠뻑 눈물 머금은 잎들은 밤내 울어버린 것이다.
눈으로만 운 게 아니라 가슴으로 팔다리로 발바닥까지
온몸으로 울긋불긋한 빛깔을 흘린 것이다. 
맹물로만 운 게 아니라 소금의 짠맛도 산새의 구슬픈 노래도
아래로 아래로 지는 바람도 함께 버무려 기나긴
골짜기를 타고 우수수 몸부림치며 흐른 것이다.
사람들은 그것이 아름답다고 벌떼같이 산으로 모여드는 것이다. 
단풍들은 그것이 미안하고 미안하고 또 미안했던 것이다. 
그래서 잎들은 해마다 가을이면 한꺼번에
울어버리는 것이다.


- 방우달의《고쳐 쓴 어느새》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항아리의 기도   new (1) 도토리 64 10:56:46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new 뚜르 131 08:52:44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new 청암 97 08:22:15
팔손이나무 꽃 /백승훈   new (1) 뚜르 83 08:21:09
아버지 그큰 이름  file 모바일등록 new 대관령양반 103 08:16:26
마음을 다친 꽃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70 22.12.06
욕망의 깊이   뚜르 188 22.12.06
세월도 가고 사람도 가지만   직은섬 188 22.12.06
그때 맞이한 온기를 잊지 못해서   뚜르 134 22.12.06
♡ 밝고 즐거운 이야기를 하라  file (2) 청암 137 22.12.06
신발의 노래   도토리 86 22.12.06
좋겠다 ​/이재무   (2) 뚜르 215 22.12.05
바람과 나뭇가지   뚜르 193 22.12.05
사랑의 경청   도토리 137 22.12.05
어디에 가장 있고 싶은지   (2) 뚜르 167 22.12.05
바람소리  file 마음자리 166 22.12.05
죽음 보다 강한 사랑   직은섬 176 22.12.05
♡ 당연한 것일수록 조심해야  file (2) 청암 248 22.12.05
길노래   도토리 157 22.12.04
인생  file 마음자리 284 22.1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