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한때일 뿐이다
네잎크로바 2022.10.04 07:42:46
조회 179 댓글 0 신고

 


모두가 한때일 뿐이다
이 세상에 허물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정도의 차이지. 큰 눈으로 보면
모두가 거기서 거기일 것이다
가해자건 피해자건 돌려세워놓은 뒷모습은
모두가 똑같은 인간의 모습이고
저마다 인간적인 우수가 깃들어 있다
문제는 자신이 저지른 허물을 얼마만큼
바로 인식하고 진정한 뉘우침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인간의 자질이 가늠될 것이다
이 세상에서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권력도 금력도 명예도 체력도
사랑도 증오도 모두가 한때일 뿐이다
우리가 어떤 직위에 일에 나아가고 물러남도
그런 줄 알고 진퇴를 한다면 분수 밖의 일에
목말라 하며 연연하지 않을 것이다
숲은 나목(裸木)이 늘어가고 있다
응달에는 빈 가지만 앙상하고
양지쪽과 물기가 있는 골짜기에는
아직도 매달린 잎들이 남아 있다
때가 지나도 떨어질 줄 모르고
매달려 있는 잎들이 보기가 민망스럽다
때가 되면 미련 없이 산뜻하게 질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빈자리에 새 봄이 움이 틀 것이다
꽃은 필 때도 아름다워야 하지만
질 때도 또한 아름다워야 한다
왜냐하면 지는 꽃도 또한 꽃이기 때문이다
죽음은 생의 종말로 생각 한다면 막막하다
그러나 죽음을 새로운 생의 시작으로도
볼 줄 안다면, 생명의 질서인 죽음 앞에
보다 담담해질 것이다
다 된 생에 연연한 죽음은 추하게 보여
한 생애의 여운이 남지 않는다
날이 밝으면 말끔히 쓸어내어
찬 그늘이 내리는 빈 뜰을 바라보고 싶다
-법정 스님의 텅 빈 충만 中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항아리의 기도   new (1) 도토리 64 10:56:46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new 뚜르 129 08:52:44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new 청암 95 08:22:15
팔손이나무 꽃 /백승훈   new (1) 뚜르 83 08:21:09
아버지 그큰 이름  file 모바일등록 new 대관령양반 101 08:16:26
마음을 다친 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7 22.12.06
욕망의 깊이   뚜르 188 22.12.06
세월도 가고 사람도 가지만   직은섬 188 22.12.06
그때 맞이한 온기를 잊지 못해서   뚜르 134 22.12.06
♡ 밝고 즐거운 이야기를 하라  file (2) 청암 137 22.12.06
신발의 노래   도토리 86 22.12.06
좋겠다 ​/이재무   (2) 뚜르 215 22.12.05
바람과 나뭇가지   뚜르 193 22.12.05
사랑의 경청   도토리 135 22.12.05
어디에 가장 있고 싶은지   (2) 뚜르 167 22.12.05
바람소리  file 마음자리 166 22.12.05
죽음 보다 강한 사랑   직은섬 176 22.12.05
♡ 당연한 것일수록 조심해야  file (2) 청암 248 22.12.05
길노래   도토리 157 22.12.04
인생  file 마음자리 284 22.1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