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국화
도토리 2022.10.03 08:37:00
조회 282 댓글 0 신고

 

 들국화 / 정연복 

 

삼월 목련처럼

눈부시지 않네

 

오뉴월 장미같이

화려하지 않네

 

가슴 설레는 봄과

가슴 불타는 여름 지나

 

가슴 여미는

서늘한 바람결 속

 

세상의 어느 길모퉁이

가만가만 피어

 

말없이 말하고

없는 듯 그 자리에 있는 꽃

 

찬 서리와 이슬 머금고

더욱 자기다운 꽃

 

한철 다소곳이 살다 지고서도

그리운 여운은 남는

 

인생의 누님 같고

어머님 같은 꽃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동글동글   new 도토리 80 11:05:25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new 뚜르 146 09:45:48
12월 /김복수   new (1) 뚜르 108 09:35:03
먼 발치에서   new 직은섬 106 08:35:20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file new (2) 청암 106 07:49:14
담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157 01:26:41
거품   도토리 139 22.12.08
♡ 세월이 약이라고 하더니  file (2) 청암 227 22.12.08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1) 직은섬 189 22.12.08
만족하지 못해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이다   뚜르 185 22.12.08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뚜르 200 22.12.08
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 뚜르 143 22.12.08
항아리의 기도   (2) 도토리 196 22.12.07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뚜르 299 22.12.07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청암 203 22.12.07
팔손이나무 꽃 /백승훈   (2) 뚜르 153 22.12.07
아버지 그큰 이름  file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78 22.12.07
마음을 다친 꽃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53 22.12.06
욕망의 깊이   뚜르 248 22.12.06
세월도 가고 사람도 가지만   직은섬 271 22.12.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