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으로 흐르는 친구
뚜르 2022.10.03 06:47:23
조회 346 댓글 0 신고

 

 

 

졸졸졸 흐르는 시냇물처럼

언제나 따뜻한 마음 한 줄기가 고요하게

가슴으로 흐르는 것이 친구입니다.

언제나 그 자리에

늘 그 모습 그대로 오염되지 않는

맑디맑은 샘물처럼

우정의 마음도 솔솔 솟아나는

그런 친구가 맑은 영혼의 친구입니다

마음을 담아 걱정해 주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얼어붙은 가슴을 녹이고

바라보는 진실한 눈빛이 아픈 마음을 적시게

하는 그런 친구가 영원히 변치 않는

우정의 친구입니다.

친구 사이에는 아무런 대가도

계산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의지하고

그리워하는 것만으로도

인생의 동반자 같은 진정한 친구입니다

우리 마음 한자락 비우고

이런 친구가 되지 않으시렵니까?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12월 첫날의 시   new 도토리 18 01:00:42
♡소설기 김훈의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47 22.11.30
행복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56 22.11.30
♡ 함께 행복하기  file new 청암 76 22.11.30
겨울로 가는 11월과 이별이여~  file new 미림임영석 80 22.11.30
억새꽃 /백승훈   new (1) 뚜르 77 22.11.30
이성적 사고 Vs 서구 중심 이성주의   new 뚜르 73 22.11.30
11월을 보내면서  file new 포토이 91 22.11.30
♡母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4 22.11.29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미림임영석 167 22.11.29
파랑새는 언제나   (1) 뚜르 209 22.11.29
손을 씻는다   (2) 뚜르 172 22.11.29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2) 청암 189 22.11.29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1) 직은섬 185 22.11.29
벗을 노래함   도토리 149 22.11.29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1) 미림임영석 247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288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뚜르 159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3) 뚜르 181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67 22.1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