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문득
하양 2022.10.03 00:05:08
조회 378 댓글 0 신고

 


 

어느 날 문득

 

어느 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잘한다고 하는데,

그는 내가 잘못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겸손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는 나를 교만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그를 믿고 있는데

그는 자기가 의심받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사랑하고 있는데

그는 나의 사랑을 까마득히

모를 수도 있겠구나.

나는 고마워하고 있는데

그는 은혜를 모른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는데

그는 벌써 잊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이것이 옳다고 생각하는데

그는 저것이 옳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내 이름과 그의 이름이 다르듯,

내 하루와 그의 하루가 다르듯,

서로의 생각이 다를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인생은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채워지는 것이며 하루하루를

보내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가진 무엇으로 채워가는 것이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오늘도 누군가 당신 뒤에서

당신의 인생이 행복으로 채워지길

기도하는 이가 있습니다.

 

- 신영미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201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47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210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317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394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304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62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71 23.01.25
하얀 비둘기   (4) 뚜르 185 23.01.25
겨울잔디의노래   (1) 도토리 159 23.01.25
동판수진일용방(銅板袖珍日用方)  file (4) 몽중환 179 23.01.24
♡ 인생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2) 청암 308 23.01.24
하루살이의 노래   도토리 175 23.01.24
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2) 뚜르 143 23.01.24
無面渡江(무면도강)  file (2) 뚜르 183 23.01.24
겨울 나그네   소우주 165 23.01.24
새해 덕담   김별 159 23.01.24
♡내가준 먹이♡   모바일등록 백두산 135 23.01.24
뒷간 화장실 이야기  file 솔새 178 23.01.24
겸손한 사람은 아릅답다   (1) 직은섬 211 23.0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