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문득
하양 2022.10.03 00:05:08
조회 358 댓글 0 신고

 


 

어느 날 문득

 

어느 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잘한다고 하는데,

그는 내가 잘못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겸손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는 나를 교만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그를 믿고 있는데

그는 자기가 의심받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사랑하고 있는데

그는 나의 사랑을 까마득히

모를 수도 있겠구나.

나는 고마워하고 있는데

그는 은혜를 모른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는데

그는 벌써 잊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이것이 옳다고 생각하는데

그는 저것이 옳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내 이름과 그의 이름이 다르듯,

내 하루와 그의 하루가 다르듯,

서로의 생각이 다를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인생은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채워지는 것이며 하루하루를

보내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가진 무엇으로 채워가는 것이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오늘도 누군가 당신 뒤에서

당신의 인생이 행복으로 채워지길

기도하는 이가 있습니다.

 

- 신영미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행복한 마음   new 도토리 40 11:58:53
​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신동엽   new 뚜르 67 10:14:07
칭찬을 아끼지 마세요   new 뚜르 63 09:58:04
사람의 참된 아름다움은   new 직은섬 54 09:39:36
♡ 지나온 길  file new 청암 62 09:04:22
동글동글   도토리 149 22.12.09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뚜르 218 22.12.09
12월 /김복수   (1) 뚜르 145 22.12.09
먼 발치에서   직은섬 159 22.12.09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file (2) 청암 139 22.12.09
담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97 22.12.09
거품   도토리 151 22.12.08
♡ 세월이 약이라고 하더니  file (2) 청암 258 22.12.08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1) 직은섬 209 22.12.08
만족하지 못해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이다   뚜르 195 22.12.08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뚜르 215 22.12.08
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 뚜르 154 22.12.08
항아리의 기도   (2) 도토리 205 22.12.07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뚜르 307 22.12.07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청암 211 22.12.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