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문득
하양 2022.10.03 00:05:08
조회 349 댓글 0 신고

 


 

어느 날 문득

 

어느 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잘한다고 하는데,

그는 내가 잘못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겸손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는 나를 교만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그를 믿고 있는데

그는 자기가 의심받고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사랑하고 있는데

그는 나의 사랑을 까마득히

모를 수도 있겠구나.

나는 고마워하고 있는데

그는 은혜를 모른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는데

그는 벌써 잊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나는 이것이 옳다고 생각하는데

그는 저것이 옳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내 이름과 그의 이름이 다르듯,

내 하루와 그의 하루가 다르듯,

서로의 생각이 다를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인생은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채워지는 것이며 하루하루를

보내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가진 무엇으로 채워가는 것이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오늘도 누군가 당신 뒤에서

당신의 인생이 행복으로 채워지길

기도하는 이가 있습니다.

 

- 신영미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벗을 노래함   new 도토리 7 01:17:01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new 미림임영석 97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135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new 뚜르 88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new 뚜르 97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91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21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63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53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66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5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32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2) 뚜르 147 22.11.26
부메랑 효과   (1) 뚜르 169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49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12 22.11.26
청혼 /진은영  file (2) 뚜르 161 22.11.25
과오를 대하는 자세   뚜르 187 22.11.25
은행나무 앞에서   도토리 128 22.11.25
아름답던 가을을 보내는 이 마음  file (1) 미림임영석 204 22.11.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