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사라의 사이의 길
네잎크로바 2022.10.02 12:02:05
조회 178 댓글 0 신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길
동네 외진 곳에 거의 비슷한 시기에
두채의 집이 지어졌습니다.
두 집이 거의 완성될 무렵 두 집의 주인은 만나
집 사이의 길을 어떻게 할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의 의견이 맞지 않아
돌투성이인 집과 집 사이를
그대로 방치해 둘 수밖에 없었지요.
하지만 시간이 점차 흘러갈수록
사람들이 두 집을 왕래하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두 집 사이에는 길이 생겨났습니다.
처음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길.
사람들이 오가는 그러한 자연스러움으로 인해
길이 생겨난 것입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보이지 않는 길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누군가 내게 먼저 다가오길 기다리기만 하면
그 길은 열릴 까닭이 없습니다.
내가 한 발 먼저 내딛는 발걸음은
그 길을 우정이라는 신작로로 만들고
상대방이 먼저여야 한다는 이기심은
무관심이라는 비포장도로를 만들 것입니다..
*삶이 나에게 주는 선물中에서*
사랑의 로망스-서승완 클래식기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길노래   new 도토리 65 22.12.04
인생  file new 마음자리 127 22.12.04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new 뚜르 94 22.12.04
♡ 대화의 기술  file new (3) 청암 131 22.12.04
삶을 결정하는 것은   new (1) 뚜르 97 22.12.04
시는 꽃잎에 앉은 나비와 같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00 22.12.03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164 22.12.03
인생의 중요한 가치들   (1) 뚜르 167 22.12.03
첫눈 오는 날   (1) 도토리 104 22.12.03
손뼉치기 /구본일   뚜르 90 22.12.03
태극전사 잘 싸웠다! 파이팅!!!   미림임영석 80 22.12.03
♡첫눈의 희열  file 청암 146 22.12.03
♡자녀 교유과 재물♡모셔온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96 22.12.02
울음 인연   곽춘진 165 22.12.02
12월의 노래   도토리 146 22.12.02
절벽을 향해 달리는 스프링 벅   (2) 뚜르 152 22.12.02
걷기 예찬 ​/민구   (4) 뚜르 133 22.12.02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직은섬 149 22.12.02
♡ 정말 소중한 것은  file 청암 190 22.12.02
12월시 겨울시 호미숙 눈내리는 날 커피를 마시며  file 호미숙 251 22.12.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