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깊어 가는데
하양 2022.10.02 00:20:23
조회 399 댓글 2 신고

 


 

가을은 깊어 가는데

 

길옆 가로수 알록달록

색동옷으로 곱게 갈아입고

가녀린 코스모스 갈바람에 홀씨 흩날리며

흔적도 없이 앙상하게 말라갑니다.

 

신록을 자랑하던 초록빛 은행잎도

소슬한 바람에 파르르 떨며

어느새 노랗게 물들어 가네요.

 

내 안에 당신을 담은 가을은

또 이렇게 깊어만 가고

지친 내 그리움은

하루하루 야위어만 갑니다.

 

기다림에 익숙해진 일상이지만

가슴 한켠을 후비고 지나가는

왠지 모를 허무는

나 혼자만의 쓸쓸함인가 봅니다.

 

그리움으로 하루의 문을 열고

또 하루의 문을 닫으니

깊은 외로움의 가을 병을

무엇으로 견뎌내야 할까요.

 

잡을 수도 막을 수도 없는 강물처럼

속절없이 흐르는 세월이

참으로 무상하기만 합니다.

 

- 박현희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2) 뚜르 178 22.12.04
♡ 대화의 기술  file (4) 청암 259 22.12.04
삶을 결정하는 것은   (2) 뚜르 238 22.12.04
시는 꽃잎에 앉은 나비와 같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6 22.12.03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259 22.12.03
인생의 중요한 가치들   (2) 뚜르 309 22.12.03
첫눈 오는 날   (2) 도토리 171 22.12.03
손뼉치기 /구본일   뚜르 121 22.12.03
태극전사 잘 싸웠다! 파이팅!!!   미림임영석 116 22.12.03
♡첫눈의 희열  file 청암 204 22.12.03
♡자녀 교유과 재물♡모셔온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22 22.12.02
울음 인연   곽춘진 181 22.12.02
12월의 노래   도토리 200 22.12.02
절벽을 향해 달리는 스프링 벅   (2) 뚜르 186 22.12.02
걷기 예찬 ​/민구   (4) 뚜르 159 22.12.02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직은섬 166 22.12.02
♡ 정말 소중한 것은  file 청암 257 22.12.02
12월시 겨울시 호미숙 눈내리는 날 커피를 마시며  file 호미숙 312 22.12.01
부서진 석상   (4) 뚜르 200 22.12.01
12월의 기도 /김동수   (4) 뚜르 338 22.12.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