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깊어 가는데
하양 2022.10.02 00:20:23
조회 405 댓글 2 신고

 


 

가을은 깊어 가는데

 

길옆 가로수 알록달록

색동옷으로 곱게 갈아입고

가녀린 코스모스 갈바람에 홀씨 흩날리며

흔적도 없이 앙상하게 말라갑니다.

 

신록을 자랑하던 초록빛 은행잎도

소슬한 바람에 파르르 떨며

어느새 노랗게 물들어 가네요.

 

내 안에 당신을 담은 가을은

또 이렇게 깊어만 가고

지친 내 그리움은

하루하루 야위어만 갑니다.

 

기다림에 익숙해진 일상이지만

가슴 한켠을 후비고 지나가는

왠지 모를 허무는

나 혼자만의 쓸쓸함인가 봅니다.

 

그리움으로 하루의 문을 열고

또 하루의 문을 닫으니

깊은 외로움의 가을 병을

무엇으로 견뎌내야 할까요.

 

잡을 수도 막을 수도 없는 강물처럼

속절없이 흐르는 세월이

참으로 무상하기만 합니다.

 

- 박현희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자기의 발견  file (2) 청암 323 22.12.12
향기   도토리 191 22.12.12
선물을 보낸 사람에 정체는   직은섬 249 22.12.11
♡ 행복은 자신의 마음속에 있다  file 청암 362 22.12.11
겨울 향기 아름다운 12월의 기도  file 미림임영석 417 22.12.11
축구 / 남호섭   뚜르 136 22.12.11
마음속 접근 금지 가처분   (2) 뚜르 260 22.12.11
선물   도토리 187 22.12.11
행복한 마음   도토리 302 22.12.10
​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신동엽   뚜르 258 22.12.10
칭찬을 아끼지 마세요   뚜르 269 22.12.10
사람의 참된 아름다움은   직은섬 298 22.12.10
♡ 지나온 길  file 청암 286 22.12.10
동글동글   도토리 244 22.12.09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뚜르 439 22.12.09
12월 /김복수   (2) 뚜르 261 22.12.09
먼 발치에서   직은섬 257 22.12.09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file (2) 청암 249 22.12.09
당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52 22.12.09
거품   도토리 189 22.12.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