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오래 가는 향기
그도세상김용호 2022.10.01 11:45:56
조회 228 댓글 1 신고
가장 오래 가는 향기

어느 아름다운 날
한 천사가 하늘에서 이 세상에 오게 되었다.
그는 자연과 예술의 다양한
광경들을 보며 이리저리 돌아다녔다.

그리고 해질 무렵이 되어서,
그는 금빛 날개를 가다듬으며 말했다.
"나는 빛의 세계로 돌아가야 한다.
여기 왔던 기념으로 무엇을 좀 가져갈까?"
"저 꽃들은 얼마나 아름답고 향기로운가!
저것들을 꺾어서 골라 꽃다발을 만들어야겠다."

시골집을 지나가며 열린 문을 통해 누워 있는
아기의 미소를 보고는 그는 말했다.
"저 아기의 미소는 이 꽃보다도 아름답다.
저것도 가져가야겠다."
바로 그때, 소중한 아기에게 잘 자라고 입맞추며
그녀의 사랑을 샘물처럼 쏟아 붓는 한 어머니를 보았다.
그는 말하였다.
"아! 저 어머니의 사랑이야말로 내가
모든 세상에서 본 것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다. 저것도 가져가야겠다!"

이 세 가지 보물과 함께
그는 진주 빛 문으로 날아갔다.
그는 그곳에 들어가기 전에
그의 기념품들을 점검해 보았다.
그러나 놀랍게도 아름다운 꽃들은
(더 이상 아름답지 않게) 이미 시들어 그 본래의
아름다움과 향기를 지니고 있지 않았다.

그는 시들은 장미와 사라진 미소를 버렸다.
그리고서 문을 통과하는데
그가 무엇을 가져 왔는가 보기 위해서
모여든 하늘의 천사들이 그를 환영했다.
그가 말했다.
"이것이 지상에서 내가 발견한 것 중
하늘까지 오는데 그 아름다움과
향기를 보존한, 유일한 것입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향기로운 것은 바로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자기의 발견  file (2) 청암 323 22.12.12
향기   도토리 191 22.12.12
선물을 보낸 사람에 정체는   직은섬 249 22.12.11
♡ 행복은 자신의 마음속에 있다  file 청암 362 22.12.11
겨울 향기 아름다운 12월의 기도  file 미림임영석 417 22.12.11
축구 / 남호섭   뚜르 136 22.12.11
마음속 접근 금지 가처분   (2) 뚜르 260 22.12.11
선물   도토리 187 22.12.11
행복한 마음   도토리 302 22.12.10
​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신동엽   뚜르 258 22.12.10
칭찬을 아끼지 마세요   뚜르 269 22.12.10
사람의 참된 아름다움은   직은섬 298 22.12.10
♡ 지나온 길  file 청암 286 22.12.10
동글동글   도토리 244 22.12.09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뚜르 439 22.12.09
12월 /김복수   (2) 뚜르 261 22.12.09
먼 발치에서   직은섬 257 22.12.09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file (2) 청암 249 22.12.09
당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52 22.12.09
거품   도토리 189 22.12.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