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그 쓸쓸함과 외로움
예향도지현 2022.10.01 07:14:26
조회 200 댓글 0 신고

 


 

가을, 그 쓸쓸함과 외로움 / 藝香 도지현

 

저토록 시리게 푸른 하늘은

누구를 울리기 위함일까

너무 맑아 서러운 하늘이

마음을 비수에 베인 듯 아프게 한다

 

소슬하게 불어오는 저 바람은

어디서 오는 것이기에

외로움에 몸부림치는 몸짓으로 와서

이 가지 저 가지 흔들어

같이 가지고 나뭇잎을 쓸어 가고

 

온 산을 붉게 물들인 단풍은

마지막 정염을 불태우려는지

혼신의 힘을 다해 정열을 발산하며

흔들며 춤추는 춤사위가 슬프다

 

귀뚜라미 처량하게 울어 예는

달빛 푸른 밤이면 쓸쓸함이 더해져

저미듯 아픈 속 울음을 삼키며

누군가의 따뜻한 품이 그리워하는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일은 내일에 해가 뜬다   직은섬 369 22.12.12
♡ 자기의 발견  file (2) 청암 323 22.12.12
향기   도토리 191 22.12.12
선물을 보낸 사람에 정체는   직은섬 249 22.12.11
♡ 행복은 자신의 마음속에 있다  file 청암 362 22.12.11
겨울 향기 아름다운 12월의 기도  file 미림임영석 417 22.12.11
축구 / 남호섭   뚜르 136 22.12.11
마음속 접근 금지 가처분   (2) 뚜르 260 22.12.11
선물   도토리 187 22.12.11
행복한 마음   도토리 302 22.12.10
​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신동엽   뚜르 258 22.12.10
칭찬을 아끼지 마세요   뚜르 269 22.12.10
사람의 참된 아름다움은   직은섬 298 22.12.10
♡ 지나온 길  file 청암 286 22.12.10
동글동글   도토리 244 22.12.09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뚜르 439 22.12.09
12월 /김복수   (2) 뚜르 261 22.12.09
먼 발치에서   직은섬 257 22.12.09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file (2) 청암 249 22.12.09
당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52 22.12.0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