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설합을 여어 보세요
네잎크로바 2022.10.01 06:45:44
조회 155 댓글 0 신고




그대, 마음의 서랍을 열어보라.


그대, 마음의 서랍을 열어보라.
무엇이 들어 있는가?


언젠가는, 언젠가는, 하면서 쌓아놓은
청춘의 꿈들이 아직 거기 있지 않은가?
혹시 차갑게 식어버리지는 않았는가?


지금 꺼내라.
먼지를 털고,

물을 주고, 불기를 지펴,
묵혀뒀던 그대의 그 꿈에
다시 온기가 돌게 하라.


언제까지 미뤄두기만 할 것인가?


저질러라.
아니면 망설이며

미적거렸던 그 계획들이
우리 죽는 날, 한 줌 재 되어
연기와 함께 날아가버릴 테니.


- 김난도<천번을 흔들려야 어른이 된다> 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극도의 무신경  file (2) 청암 184 22.12.01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직은섬 309 22.12.01
12월 첫날의 시   도토리 298 22.12.01
♡소설기 김훈의 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82 22.11.30
행복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32 22.11.30
♡ 함께 행복하기  file (2) 청암 254 22.11.30
겨울로 가는 11월과 이별이여~  file 미림임영석 155 22.11.30
억새꽃 /백승훈   (2) 뚜르 117 22.11.30
이성적 사고 Vs 서구 중심 이성주의   뚜르 116 22.11.30
11월을 보내면서  file 포토이 147 22.11.30
♡母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9 22.11.29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미림임영석 194 22.11.29
파랑새는 언제나   (2) 뚜르 293 22.11.29
손을 씻는다   (2) 뚜르 231 22.11.29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2) 청암 272 22.11.29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1) 직은섬 245 22.11.29
벗을 노래함   도토리 182 22.11.29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1) 미림임영석 287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62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뚜르 202 22.11.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