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사랑
하양 2022.10.01 00:13:47
조회 377 댓글 2 신고

 


 

우리의 사랑

 

사랑한다는 말조차 당신에게만은

꽃 같은 말이었다

피고 나면 지고 마는 그런 것,

바람에 떨리는 힘없는 손끝으로 무너지는

새파랗게 질려서

또 그렇게 질려서 숨을 죽이는

차가운 몸부림이었다

 

하늘을 다 바쳐 바라보고파서

가슴에 담으려 했던 얼굴

봄날의 호숫가에서 불러 보고파서

끝없이 사랑한다 했던 말들,

 

사랑한다는 말

그것은 당신과 내겐 꿈같은 말이었다

세상의 어둠 속에 서서 울고 또 울먹여도

잡지 못하는 뜬 구름인 냥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은

참기 힘든 현실의 고통 앞에 놓인

먼 이야기였다

 

간절히 보고파서 두 눈 지그시 감으면

돌아서고 마는 얼굴

목메어 불러 보고파 가슴을 젖혀도

다가서지 않는 모습

 

당신과 내가 사랑한다는 말은

너무도 사치스럽고 두려운 말이었다

그냥 먼발치에서 바라보는

그리움의 늪이었다.

 

- 심성보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감사한 하루에 행복   (1) 직은섬 191 23.01.23
당신은 연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8 23.01.22
♡ 설날 아침  file (2) 청암 231 23.01.22
계묘년의 노래   도토리 118 23.01.22
설 명절 /강은혜   (4) 뚜르 173 23.01.2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직은섬 142 23.01.22
여자의 길   (2) 몽중한 244 23.01.22
까치의 새해 인사   (2) 도토리 130 23.01.22
연습   직은섬 217 23.01.21
♡ 서로 기대고 사는 인연  file (4) 청암 352 23.01.21
아빠를 위한 노래   (4) 뚜르 178 23.01.21
개망초 이력 ​/최정  file (6) 뚜르 112 23.01.21
나눌수 있는 행복   (1) 직은섬 163 23.01.21
♡부부관계 회복♡ 밴드에서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3) 백두산 201 23.01.21
오늘   도토리 155 23.01.20
무자식 상팔자  file (2) 솔새 215 23.01.20
어머니  file (4) 몽중한 256 23.01.20
♡ 이생의 날씨  file (4) 청암 255 23.01.20
대한아 놀자(겨울 마지막 절기 대한大寒) /은파 오애숙   (4) 뚜르 151 23.01.20
내 인생은 남이 살아 줄수 없음니다   (1) 직은섬 239 23.01.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