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사랑
하양 2022.10.01 00:13:47
조회 347 댓글 2 신고

 


 

우리의 사랑

 

사랑한다는 말조차 당신에게만은

꽃 같은 말이었다

피고 나면 지고 마는 그런 것,

바람에 떨리는 힘없는 손끝으로 무너지는

새파랗게 질려서

또 그렇게 질려서 숨을 죽이는

차가운 몸부림이었다

 

하늘을 다 바쳐 바라보고파서

가슴에 담으려 했던 얼굴

봄날의 호숫가에서 불러 보고파서

끝없이 사랑한다 했던 말들,

 

사랑한다는 말

그것은 당신과 내겐 꿈같은 말이었다

세상의 어둠 속에 서서 울고 또 울먹여도

잡지 못하는 뜬 구름인 냥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은

참기 힘든 현실의 고통 앞에 놓인

먼 이야기였다

 

간절히 보고파서 두 눈 지그시 감으면

돌아서고 마는 얼굴

목메어 불러 보고파 가슴을 젖혀도

다가서지 않는 모습

 

당신과 내가 사랑한다는 말은

너무도 사치스럽고 두려운 말이었다

그냥 먼발치에서 바라보는

그리움의 늪이었다.

 

- 심성보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new 청암 8 09:03:14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new 직은섬 17 08:33:35
벗을 노래함   new 도토리 56 01:17:01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new 미림임영석 119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165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new 뚜르 100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뚜르 118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08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23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73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60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72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5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38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2) 뚜르 148 22.11.26
부메랑 효과   (1) 뚜르 174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49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14 22.11.26
청혼 /진은영  file (2) 뚜르 164 22.11.25
과오를 대하는 자세   뚜르 191 22.11.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