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워져야 빛나는 별처럼
하양 2022.10.01 00:09:07
조회 237 댓글 0 신고

 


 

어두워져야 빛나는 별처럼

 

세상을 열심히 살아갑니다.

땀 흘리며 지치고 힘들게 일해도

마음은 영 더디게만 느껴져요.

조바심이 나니

열심히 일해도 마찬가지 같아요.

 

어둠이 깔려오는 어느 여름날

지친 손등으로 비지땀을 훔치며

깊어 가는 밤하늘을 조용히 바라봅니다.

 

맑은 밤하늘에 수많은 별들이

나를 보더니 웃으며 반짝입니다.

어두워져야 빛나는 별처럼

기다리는 여유를 갖고 싶어요.

 

내 인생의 해질녘이 찾아오면

나도 영롱한 빛을 발하여

참 아름답게 보이고 말 거예요.

저 빛나는 별들이 나의 스승입니다.

 

- 유태승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감사한 하루에 행복   (1) 직은섬 195 23.01.23
당신은 연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8 23.01.22
♡ 설날 아침  file (2) 청암 231 23.01.22
계묘년의 노래   도토리 120 23.01.22
설 명절 /강은혜   (4) 뚜르 173 23.01.2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직은섬 142 23.01.22
여자의 길   (2) 몽중한 246 23.01.22
까치의 새해 인사   (2) 도토리 130 23.01.22
연습   직은섬 217 23.01.21
♡ 서로 기대고 사는 인연  file (4) 청암 354 23.01.21
아빠를 위한 노래   (4) 뚜르 179 23.01.21
개망초 이력 ​/최정  file (6) 뚜르 112 23.01.21
나눌수 있는 행복   (1) 직은섬 165 23.01.21
♡부부관계 회복♡ 밴드에서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3) 백두산 202 23.01.21
오늘   도토리 155 23.01.20
무자식 상팔자  file (2) 솔새 217 23.01.20
어머니  file (4) 몽중한 259 23.01.20
♡ 이생의 날씨  file (4) 청암 255 23.01.20
대한아 놀자(겨울 마지막 절기 대한大寒) /은파 오애숙   (4) 뚜르 152 23.01.20
내 인생은 남이 살아 줄수 없음니다   (1) 직은섬 239 23.01.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