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워져야 빛나는 별처럼
하양 2022.10.01 00:09:07
조회 227 댓글 0 신고

 


 

어두워져야 빛나는 별처럼

 

세상을 열심히 살아갑니다.

땀 흘리며 지치고 힘들게 일해도

마음은 영 더디게만 느껴져요.

조바심이 나니

열심히 일해도 마찬가지 같아요.

 

어둠이 깔려오는 어느 여름날

지친 손등으로 비지땀을 훔치며

깊어 가는 밤하늘을 조용히 바라봅니다.

 

맑은 밤하늘에 수많은 별들이

나를 보더니 웃으며 반짝입니다.

어두워져야 빛나는 별처럼

기다리는 여유를 갖고 싶어요.

 

내 인생의 해질녘이 찾아오면

나도 영롱한 빛을 발하여

참 아름답게 보이고 말 거예요.

저 빛나는 별들이 나의 스승입니다.

 

- 유태승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new 청암 5 09:03:14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new 직은섬 16 08:33:35
벗을 노래함   new 도토리 56 01:17:01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new 미림임영석 119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165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new 뚜르 99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뚜르 116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08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23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73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60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72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5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38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2) 뚜르 148 22.11.26
부메랑 효과   (1) 뚜르 174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49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14 22.11.26
청혼 /진은영  file (2) 뚜르 164 22.11.25
과오를 대하는 자세   뚜르 191 22.11.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