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냄새
옛터 2022.09.30 20:56:52
조회 148 댓글 0 신고

하늘냄새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 때가 있다.

그때 나는 그 사람에게서

하늘 냄새를 맡는다.

 

텃밭에서 이슬이 오고 가는

애호박을 보았을 때

친구한테 먼저 따서

보내주고 싶은 생각이 들고

 

들길이나 산길을 거닐다가

청초하게 피어있는 

들꽃과 마주쳤을 때

 

그 아름다움의 설렘을 친구에게

먼저 전해주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이렇게 메아리가 오고 가는 친구는

멀리 떨어져 있어도

영혼의 그림자처럼

함께 할 수 있어 좋은 벗이다.

 

같이 있으면 마음이 편해지고

장점을 세워주고

쓴소리로 나를 키워주는 친구는

큰 재산이라 할 수 있다.

 

인생에서 좋은 친구가

가장 큰 보배다.

 

물이 맑으면 달이 와서 쉬고

나무를 심으면 새가 날아와

둥지를 튼다.

 

스스로 하늘 냄새를 지닌 사람은

그런 친구를 만날 것이다.

 

- 법정 스님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4) 뚜르 213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307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88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242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237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251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7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81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4) 뚜르 176 22.11.26
부메랑 효과   (2) 뚜르 229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95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43 22.11.26
청혼 /진은영  file (2) 뚜르 192 22.11.25
과오를 대하는 자세   뚜르 225 22.11.25
은행나무 앞에서   도토리 148 22.11.25
아름답던 가을을 보내는 이 마음  file (1) 미림임영석 260 22.11.25
♡ 이 순간만큼은  file 청암 296 22.11.25
삶의 여유를 아는 당신이 되시길   (1) 직은섬 314 22.11.25
겨울언저리 / 임은숙  file (1) 행운초 386 22.11.24
이미 계절은 겨울입니다!  file 미림임영석 289 22.1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