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여 지금 힘이 드시나요
그도세상김용호 2022.09.30 18:23:36
조회 164 댓글 1 신고

그대여 지금 힘이 드시나요

창문을 열고 하늘을 올려다보세요.
저렇게 높고 파아란 하늘색도
조금 있으면 변하게 되어 있습니다.

우리의 삶이 우리의 마음이
저 하늘색만큼 맨날 변하는 거지요
변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영원히 잠잘 수 없잖습니까?

우리에게 주어진 몫은 어떻게든 치르고 지나는 것
우리가 겪어야하는 과정이니 누구도 대신해 주지
않는다는 것 그대와 나, 우리는 잘 알고 살아갑니다.

지금 이 고달픔이 내 것이려니 누구도 대신해 주지 않는
내 몫이려니 한 걸음 한 걸음 걷다보면
환한 길도 나오게 될 것이라 믿습니다.

그대여 지금 힘이 드시나요.
지금 창문을 열고 바람을 쐬여 보세요.
맑은 공기로 심호흡 해 보세요.
자연은 우리에게 아무 것도 요구하지 않고
그저 주기만 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대가 지금 힘든 것은 더 좋은 것이
그대를 기다리고 있기에 그대의 인생 길에서
딛고 건너야 할 과정일 것입니다.

그대와 나 그리고 우리는 더블어 살아가는 세상에
살고 있는 것입니다.
인생은 살아볼 가치가 있는 세월을 이겨볼 가치가 있는

아름다운 곳이 그대와 내가 살았던 세상이라고
함께 웃으며 추억할 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그대여 용기를 가지세요.
땀방울 맺힌 이마 씻어줄 시원한 바람
두 팔로 안아 보세요
공짜인 공기 가슴 크게 벌리고 흡입하세요
그 모두가 바로 당신의 것입니다.

출처 : <행복을 느끼면서 살 수 있는 법> 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담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30 01:26:41
거품   new 도토리 87 22.12.08
♡ 세월이 약이라고 하더니  file new (1) 청암 158 22.12.08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new (1) 직은섬 136 22.12.08
만족하지 못해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이다   new 뚜르 143 22.12.08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new 뚜르 145 22.12.08
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new (1) 뚜르 114 22.12.08
항아리의 기도   (2) 도토리 167 22.12.07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뚜르 257 22.12.07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청암 181 22.12.07
팔손이나무 꽃 /백승훈   (1) 뚜르 136 22.12.07
아버지 그큰 이름  file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66 22.12.07
마음을 다친 꽃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35 22.12.06
욕망의 깊이   뚜르 236 22.12.06
세월도 가고 사람도 가지만   직은섬 244 22.12.06
그때 맞이한 온기를 잊지 못해서   뚜르 163 22.12.06
♡ 밝고 즐거운 이야기를 하라  file (2) 청암 179 22.12.06
신발의 노래   도토리 96 22.12.06
좋겠다 ​/이재무   (2) 뚜르 247 22.12.05
바람과 나뭇가지   뚜르 217 22.1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