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바람이 찹니다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2.09.30 00:50:28
조회 316 댓글 5 신고

 

 

 

이제 바람이 찹니다.

스산한 바람이 마른 잎에 불고

우리의 긴 이별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한 마리의 나비도 꽃도 없는 그런 세월을

깊은 밤처럼 기다려야 하겠습니다.

 

 

체온이 그리운 계절,

이런 세월을 살면서

 

나는 보낼 길 없는 편지를

밤마다 촛불을 밝히며 써야겠습니다.

 

 

그리하여 나는 당신만의 

시릍 쓰겠습니다.

 

 

이제는 바람이 마른 잎에 불고

깊은 산속 둥지선 어린 새들이 추위 떨고

 

긴긴밤을 나와 당신은 서로의 가슴에

부칠 길 없는 편지를 쓰며

우리의 긴 이별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글/ 나태주

 

 

* 제가, 엄마 돌아가시고 허전함을

이지에서 좋은 글들을 보고 글을 올리며 보냈던 것 같습니다.

이지에서 만난 분들 고맙고 감사했습니다.

어디에 계시든 좋은 일들과 좋은 날들이 함께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12월시 겨울시 호미숙 눈내리는 날 커피를 마시며  file new 호미숙 44 12:13:57
부서진 석상   new 뚜르 74 09:33:46
12월의 기도 /김동수   new (1) 뚜르 98 09:11:22
♡ 극도의 무신경  file new (1) 청암 65 08:45:04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new 직은섬 108 08:05:13
12월 첫날의 시   new 도토리 191 01:00:42
♡소설기 김훈의 글♡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111 22.11.30
행복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112 22.11.30
♡ 함께 행복하기  file 청암 131 22.11.30
겨울로 가는 11월과 이별이여~  file 미림임영석 114 22.11.30
억새꽃 /백승훈   (2) 뚜르 98 22.11.30
이성적 사고 Vs 서구 중심 이성주의   뚜르 84 22.11.30
11월을 보내면서  file 포토이 106 22.11.30
♡母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4 22.11.29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미림임영석 177 22.11.29
파랑새는 언제나   (2) 뚜르 227 22.11.29
손을 씻는다   (2) 뚜르 183 22.11.29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2) 청암 210 22.11.29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1) 직은섬 195 22.11.29
벗을 노래함   도토리 154 22.11.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