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강/ 윤 해 균
이현경 2022.09.28 20:42:30
조회 73 댓글 0 신고

한 강

 

                      윤 해 균

 

 

엄마의 젖과 젖 사이로

검게 도도히 흐르는 강

나의 시름처럼 넓은 강 허리

낳으신 어머니이고 시작이다

 

멀리 지구의 날로부터

숱한 생명을 키우고

출렁이는 물결을 따라

영원의 바다로 이어지는 한강

 

한 서린 역사의 기록처럼

핏빛 선홍으로 물드는 저녁

지혜로운 동방의 아침엔

붕어 등 비늘같이 빛나는 수면

 

창 너머로 내려다보면

번쩍하며 탄성이 나오고

열정을 깨우고 힘도 실어준다

매번 한강의 기적처럼

 

보이는 강 언덕에 살다가

매일 핑계 삼아 건널 수 있다면

늦었지만 용기를 내어

강북에 첩하나 만들고 싶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항아리의 기도   new (1) 도토리 64 10:56:46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new 뚜르 129 08:52:44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new 청암 95 08:22:15
팔손이나무 꽃 /백승훈   new (1) 뚜르 83 08:21:09
아버지 그큰 이름  file 모바일등록 new 대관령양반 103 08:16:26
마음을 다친 꽃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8 22.12.06
욕망의 깊이   뚜르 188 22.12.06
세월도 가고 사람도 가지만   직은섬 188 22.12.06
그때 맞이한 온기를 잊지 못해서   뚜르 134 22.12.06
♡ 밝고 즐거운 이야기를 하라  file (2) 청암 137 22.12.06
신발의 노래   도토리 86 22.12.06
좋겠다 ​/이재무   (2) 뚜르 215 22.12.05
바람과 나뭇가지   뚜르 193 22.12.05
사랑의 경청   도토리 135 22.12.05
어디에 가장 있고 싶은지   (2) 뚜르 167 22.12.05
바람소리  file 마음자리 166 22.12.05
죽음 보다 강한 사랑   직은섬 176 22.12.05
♡ 당연한 것일수록 조심해야  file (2) 청암 248 22.12.05
길노래   도토리 157 22.12.04
인생  file 마음자리 284 22.1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