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믿어준 유일한 사람
뚜르 2022.09.26 06:32:27
조회 435 댓글 7 신고

 

1902년 자동차 조립에 성공하여 포드 자동차를 창립하고
세계적인 부호가 된 자동차 왕 헨리 포드는
농촌에서 태어나 16세에 디트로이트로 건너가
유명한 토머스 에디슨이 세운 회사의
직공으로 들어갔습니다.

 

포드 역시 에디슨처럼 정규 학교 교육을
거의 받지 못했지만 스스로 노력하여
인정받는 엔지니어가 되었습니다.

 

그러한 포드가 휘발유 동력으로 움직이는
내연기관에 관심을 보이자 주변 사람들은
대부분 만류했습니다.

 

당시 석유의 사용은 등유를 사용하는 보일러가 대세였고,
등유를 정제하는 과정의 부산물일 뿐인 휘발유는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는 때였습니다.

 

고민하던 포드는 에디슨을 찾아가
질문했습니다.

 

“휘발유가 기계를 돌릴 수 있는
힘을 낼 수 있습니까?”

 

“자네 듣던 대로 현명하군.
생각대로 휘발유 자동차를 만들어보게.”

 

포드는 에디슨의 말에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자동차 엔진을 개발했습니다.
그리고 13년이라는 긴 세월 끝에
수많은 실패를 거듭하고 드디어 자동차 엔진을
만들고야 말았습니다.

 

그리고 1931년 10월, 에디슨의 임종을 앞두고,
포드는 에디슨이 숨을 거둘 때 마지막 숨을 병에 담아
자신에게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포드가 에디슨을 얼마나 존경하는지 알고 있는
사람들은 그 부탁을 들어주었습니다.
포드는 그 병을 자신이 죽을 때까지 소중히 간직했고,
지금은 헨리 포드 기념관에 보관되고 있습니다.

 

 

나를 있는 그대로 믿어주는
한 사람만 곁에 있어도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용기가 생깁니다.

 

특히 존경하는 사람의 응원은 목표를 위한
가장 큰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작은 가능성이라도 칭찬하십시오.
어쩌면 당신의 말 한마디가 위대한 성공의
길잡이가 되어 줄지도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누군가를 신뢰하면 그들도 너를 진심으로 대할 것이다.
누군가를 훌륭한 사람으로 대하면,
그들도 너에게 훌륭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 랄프 왈도 에머슨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눈먼 새의 노래   뚜르 263 22.11.10
이별의 아픔과 구절초 /박종영   (2) 뚜르 217 22.11.10
만추의계절   (1) 새벽해무2 445 22.11.10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329 22.11.09
붉은 보름달 신비의 우주 쇼!  file (2) 미림임영석 197 22.11.09
소망탑 앞에서   도토리 181 22.11.09
함께 모진 겨울 준비했던 입동의 뜻   뚜르 216 22.11.09
패랭이꽃 /백승훈   (2) 뚜르 148 22.11.09
♡ 그리워하며 살았는데  file (1) 청암 255 22.11.09
♡ 세월은 사람을 기다리지 않는다  file (4) 청암 501 22.11.08
거장의 손이 닿을 때   (2) 뚜르 195 22.11.08
입동(立冬) 달   (2) 뚜르 189 22.11.08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2) 뚜르 293 22.11.07
♡ 오늘 생각해서 내일 말하라  file (4) 청암 405 22.11.07
입동 /김은식   (2) 뚜르 176 22.11.07
열매   도토리 205 22.11.06
♡ 얼굴을 보고 직접 말할것  file 청암 468 22.11.06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2) 뚜르 360 22.11.06
미안하다, 용서하지 마라 /김의곤   (2) 뚜르 289 22.11.06
가을 냄새  file (1) 솔새 428 22.11.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