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믿어준 유일한 사람
뚜르 2022.09.26 06:32:27
조회 435 댓글 7 신고

 

1902년 자동차 조립에 성공하여 포드 자동차를 창립하고
세계적인 부호가 된 자동차 왕 헨리 포드는
농촌에서 태어나 16세에 디트로이트로 건너가
유명한 토머스 에디슨이 세운 회사의
직공으로 들어갔습니다.

 

포드 역시 에디슨처럼 정규 학교 교육을
거의 받지 못했지만 스스로 노력하여
인정받는 엔지니어가 되었습니다.

 

그러한 포드가 휘발유 동력으로 움직이는
내연기관에 관심을 보이자 주변 사람들은
대부분 만류했습니다.

 

당시 석유의 사용은 등유를 사용하는 보일러가 대세였고,
등유를 정제하는 과정의 부산물일 뿐인 휘발유는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는 때였습니다.

 

고민하던 포드는 에디슨을 찾아가
질문했습니다.

 

“휘발유가 기계를 돌릴 수 있는
힘을 낼 수 있습니까?”

 

“자네 듣던 대로 현명하군.
생각대로 휘발유 자동차를 만들어보게.”

 

포드는 에디슨의 말에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자동차 엔진을 개발했습니다.
그리고 13년이라는 긴 세월 끝에
수많은 실패를 거듭하고 드디어 자동차 엔진을
만들고야 말았습니다.

 

그리고 1931년 10월, 에디슨의 임종을 앞두고,
포드는 에디슨이 숨을 거둘 때 마지막 숨을 병에 담아
자신에게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포드가 에디슨을 얼마나 존경하는지 알고 있는
사람들은 그 부탁을 들어주었습니다.
포드는 그 병을 자신이 죽을 때까지 소중히 간직했고,
지금은 헨리 포드 기념관에 보관되고 있습니다.

 

 

나를 있는 그대로 믿어주는
한 사람만 곁에 있어도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용기가 생깁니다.

 

특히 존경하는 사람의 응원은 목표를 위한
가장 큰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작은 가능성이라도 칭찬하십시오.
어쩌면 당신의 말 한마디가 위대한 성공의
길잡이가 되어 줄지도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누군가를 신뢰하면 그들도 너를 진심으로 대할 것이다.
누군가를 훌륭한 사람으로 대하면,
그들도 너에게 훌륭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 랄프 왈도 에머슨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new 청암 2 07:49:14
담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53 01:26:41
거품   new 도토리 100 22.12.08
♡ 세월이 약이라고 하더니  file new (1) 청암 180 22.12.08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new (1) 직은섬 144 22.12.08
만족하지 못해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이다   뚜르 159 22.12.08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뚜르 156 22.12.08
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1) 뚜르 118 22.12.08
항아리의 기도   (2) 도토리 175 22.12.07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뚜르 266 22.12.07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청암 189 22.12.07
팔손이나무 꽃 /백승훈   (1) 뚜르 138 22.12.07
아버지 그큰 이름  file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69 22.12.07
마음을 다친 꽃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36 22.12.06
욕망의 깊이   뚜르 238 22.12.06
세월도 가고 사람도 가지만   직은섬 248 22.12.06
그때 맞이한 온기를 잊지 못해서   뚜르 165 22.12.06
♡ 밝고 즐거운 이야기를 하라  file (2) 청암 186 22.12.06
신발의 노래   도토리 96 22.12.06
좋겠다 ​/이재무   (2) 뚜르 248 22.1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