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월의 아침들 /장석주
뚜르 2022.09.26 06:32:18
조회 212 댓글 2 신고

 

 

구월의 아침들  /장석주

 

 

네가 웃고 있을 때

어딘가에서 비둘기가 날 거야.

비둘기들은 웃음의 힘으로

허공을 나니까.

네가 웃지 않는다면

비둘기들은 땅으로 떨어질 거야.

골목길은 침울해지고

건널목은 몹시 상심할 거야.

누군가 웃음을 잃었다면

그건 한 계절이 끝났다는 신호야.

어제 저녁,

돌연 여름은 끝나버렸지.

슬픔들이 제 부력으로 웃음들을

흰구름만큼 높이 떠올린다는 걸

나는 알았어.

뱀들이 물푸레나무 아래서 젖은 몸을 말리지.

아침 7시에는 농담 같은

뉴스들이 흘러나오고

치매에 걸린 늙은 어머니의 손가락들이 길어질 때

갑자기 비둘기 떼가 한 방향으로 날아갔어.

이 구월의 아침들 어딘가에

네가 웃고 있다는 걸 알았어.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눈먼 새의 노래   뚜르 263 22.11.10
이별의 아픔과 구절초 /박종영   (2) 뚜르 217 22.11.10
만추의계절   (1) 새벽해무2 445 22.11.10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329 22.11.09
붉은 보름달 신비의 우주 쇼!  file (2) 미림임영석 197 22.11.09
소망탑 앞에서   도토리 181 22.11.09
함께 모진 겨울 준비했던 입동의 뜻   뚜르 216 22.11.09
패랭이꽃 /백승훈   (2) 뚜르 148 22.11.09
♡ 그리워하며 살았는데  file (1) 청암 255 22.11.09
♡ 세월은 사람을 기다리지 않는다  file (4) 청암 501 22.11.08
거장의 손이 닿을 때   (2) 뚜르 195 22.11.08
입동(立冬) 달   (2) 뚜르 189 22.11.08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2) 뚜르 293 22.11.07
♡ 오늘 생각해서 내일 말하라  file (4) 청암 405 22.11.07
입동 /김은식   (2) 뚜르 176 22.11.07
열매   도토리 205 22.11.06
♡ 얼굴을 보고 직접 말할것  file 청암 468 22.11.06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2) 뚜르 360 22.11.06
미안하다, 용서하지 마라 /김의곤   (2) 뚜르 289 22.11.06
가을 냄새  file (1) 솔새 428 22.11.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