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속으로 떠나는 하루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2.09.26 02:10:36
조회 435 댓글 2 신고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을 늘리려는 듯

 

몇 안 남은 매미 소리

시간을 돌리려는 듯 구성지다.

 

 

비 온 뒤의 가을은

퇴색해가는 자연과

 

성숙해가는 인간의 고뇌를 안고

소슬바람에 사라져 가지만

 

 

여름의 흔적을 일깨우는 

매미의 울음소리는

 

우리의 삶을

한 번 더 뒤돌아보게 하여주고

 

 

가을 햇살은

이별 축제의 후원자처럼

 

오늘도 하나의 물감을 던져 주고

뉘엿뉘엿 서산을 향한다.

 

 

지겹다늗 장마도

짤븨는 가을도

모두가 짧은 것을

 

세월이 대신 먹어 치우는

인간들의 고뇌와

 

계절이 일깨워 주는

한 해 한 해의 명언들

 

 

이 가을에는

우리 모두 즐거운 것만 기억하고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글/ 권영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행복한 마음   new 도토리 34 11:58:53
​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신동엽   new 뚜르 60 10:14:07
칭찬을 아끼지 마세요   new 뚜르 58 09:58:04
사람의 참된 아름다움은   new 직은섬 47 09:39:36
♡ 지나온 길  file new 청암 53 09:04:22
동글동글   도토리 146 22.12.09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뚜르 216 22.12.09
12월 /김복수   (1) 뚜르 144 22.12.09
먼 발치에서   직은섬 155 22.12.09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file (2) 청암 137 22.12.09
담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94 22.12.09
거품   도토리 148 22.12.08
♡ 세월이 약이라고 하더니  file (2) 청암 258 22.12.08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1) 직은섬 207 22.12.08
만족하지 못해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이다   뚜르 193 22.12.08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뚜르 212 22.12.08
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 뚜르 154 22.12.08
항아리의 기도   (2) 도토리 205 22.12.07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뚜르 307 22.12.07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청암 210 22.12.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