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문의 [가을은 깊어만 가는데] 모바일등록
k하서량 2022.09.25 23:24:23
조회 650 댓글 6 신고

 

▓▓▓▓▓▓▓▓▓▓▓▓

 

▣지난 10월 초 합천에서 열린

<전세계 한민족축구대회>

▓▓▓▓▓▓▓▓▓▓▓

☞독일 교민회를 대표하여 참가한 조영문 시인(아랫줄 제일 왼쪽 10번 선수)

 

☞미국 대표 시애틀+오리건 연합팀과의

합동 기념 사진

 

☞합천 대회 때 독일 간호사, 광부 원로 교민 응원단들과 함께...

 

▓▓▓▓▓▓▓

 

가을은 깊어만 가는데...

유월(幼月) 조영문 시인

 

 

가을이 물들어 가고 있습니다.

 

보름 전 서울은 

아직 가을의 빛깔을 찾기 어려웠고

고향 가는 길목에서 수려하게 물든 단풍의 능선과

골짜기 사이사이로 누렇게 익어가던 벼,

 

졸리운 눈길 부릅뜨고  대관령 넘을 때 까지

창밖 고개 돌려 감상에 젖던 

그 시간들을 뒤로 하고

 

이제 이 낯설은 타국의 가을에서 

메마른 상념에 젖을 수 밖에 없는 

이 비애

 

오늘 이곳 프랑크푸르트는 길가의 가로수가 너무 화사합니다.

숲길도 온통 노란색 단풍으로 눈이 부시기만 합니다.

그러나 

고국의 오색찬연한 그 빛갈이 너무 그리워

이 가을 심연에서 동심의 시절을 그립니다.

 

--------

 ☞초딩 동창들과의 즐거운 만남

☞고향 친구들과의 해후  

 --------

 

잠시 다녀 왔던 고향의 풍경,

친구들과의 정겨웠던 만남의 순간들,

시간이 지날수록 잊지 못할 추억으로 굳어지는

그 짧았던 시간이 오늘 

새삼 가슴 저리게 떠오릅니다.

 

가을은 풍요를 상징하건만 

왜 오늘은 이렇게 조락을 느끼게 하는지...

 

그래도 난 이 가을의 바지가랭이를 붙잡고 허덕이고 있습니다.

그나마 낯설은 이국의 가을을 난 사랑하는가 봅니다.

 

▓▓▓▓▓▓▓

 

강풍이 부는 가을 어느 날

라인강변에서...

 -영문-

 

 

▣조영문 시인은 강릉에서 태어나 
지금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신록이 우거진  
타우너스산(山) Kronberg S Bahn 역 
(크론베르크 S 반 역) 부근에서 30여 년째 살고 있습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멋진 아침  file (2) 청암 387 22.11.05
충실한 삶에 우선순위   (2) 뚜르 484 22.11.05
음악처럼 흐르는 행복   뚜르 509 22.11.05
오솔길의 기도   (1) 도토리 249 22.11.04
바다 민달팽이는 식물일까, 동물일까   (2) 뚜르 194 22.11.04
청산도(靑山道) - 박두진   뚜르 164 22.11.04
♡ 당신만이 인생을 풀 수 있다  file (4) 청암 358 22.11.04
♡ 행복은 우리 안에 있다  file 청암 458 22.11.03
내가 선택하지 않으면 남이 선택한다   뚜르 385 22.11.03
내 인생의 계절   (2) 뚜르 472 22.11.03
임시보관함 나그네 본향 / 정채균   뚜르 167 22.11.03
어머니 마음   모바일등록 (2) 곽춘진 302 22.11.02
구절초 /백승훈   뚜르 228 22.11.02
그대의 웃는 모습   (4) 뚜르 396 22.11.02
♡ 사는 것이 최고의 용기다  file (4) 청암 364 22.11.02
한 송이 국화를 보며 마음을 전합니다.  file (1) tnwjdehd 214 22.11.02
일상에서 내가 주인일까, 스마트폰이 주인일까?   뚜르 189 22.11.02
11월의 장미   (1) 도토리 299 22.11.01
받은 은혜를 기억하라   뚜르 291 22.11.01
적막한 저녁   뚜르 204 22.11.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