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서로 사랑할 수 있다면
대장장이 2022.09.25 09:11:47
조회 134 댓글 0 신고

 

            우리 서로 사랑할 수 있다면

 

                    그리움의 키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쑥쑥 자라나 

                    사랑을 시작렜다


                    눈물범벅 되도록 보고 싶어 

                    머뭇거렸던 순간도 훌쩍 뛰어넘어

                    아무도 눈치체지 않게 

                    팽팽히 당겨 놓고 싶었다


                    빈 조개껍질같이 텅 빈 마음의

                    고독한 틈새 사이에

                    사려 깊은 사랑으로 찾아온
                    숨결이 따뜻해서 잠이 들고 잠에서 깨웠다

 

                    장난기가 잔뜩 벤

                    눈빛과 목소라가 허늘거리고

                    살팡스럽고 그리워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갓이다

 

                    마음의 터널을 오가며

                    서로 사랑할 수 있다면

                    차가운 마음에

                    훈기가 돌도록 원하는 만큼

                    눈물을  흘리며 서로 포옹하고 싶었다

 

                                                  

                                                  ◎ 용 혜 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멋진 아침  file (2) 청암 387 22.11.05
충실한 삶에 우선순위   (2) 뚜르 484 22.11.05
음악처럼 흐르는 행복   뚜르 509 22.11.05
오솔길의 기도   (1) 도토리 249 22.11.04
바다 민달팽이는 식물일까, 동물일까   (2) 뚜르 194 22.11.04
청산도(靑山道) - 박두진   뚜르 164 22.11.04
♡ 당신만이 인생을 풀 수 있다  file (4) 청암 358 22.11.04
♡ 행복은 우리 안에 있다  file 청암 458 22.11.03
내가 선택하지 않으면 남이 선택한다   뚜르 385 22.11.03
내 인생의 계절   (2) 뚜르 472 22.11.03
임시보관함 나그네 본향 / 정채균   뚜르 167 22.11.03
어머니 마음   모바일등록 (2) 곽춘진 302 22.11.02
구절초 /백승훈   뚜르 228 22.11.02
그대의 웃는 모습   (4) 뚜르 396 22.11.02
♡ 사는 것이 최고의 용기다  file (4) 청암 364 22.11.02
한 송이 국화를 보며 마음을 전합니다.  file (1) tnwjdehd 214 22.11.02
일상에서 내가 주인일까, 스마트폰이 주인일까?   뚜르 189 22.11.02
11월의 장미   (1) 도토리 299 22.11.01
받은 은혜를 기억하라   뚜르 291 22.11.01
적막한 저녁   뚜르 204 22.11.01
글쓰기